LG유플러스는 LG CNS와 손 잡고 Full HD 고화질 CCTV 영상을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전송할 수 있는 LTE가 내장된 지능형 CCTV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습니다.


이번에 개발된 LTE 내장 CCTV는 ▲ 외부인 침입 감시 기능 ▲ 고정된 장소에 이동하는 사람 수를 자동으로 세어주는 카운트 기능 ▲ 전력선과 네트워크가 하나로 통합되어 별도 전력 공급이 필요 없는 POE(Power Over Ethernet) 저전력 기능을 제공합니다.


기존에 출시된 LTE 결합형 CCTV는 CCTV 단말과 LTE 라우터를 별도 설치하고 다시 유선으로 연결해야 하기에 구축의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또한, 둘 중 하나만 고장나도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출시된 LTE 내장 CCTV는 CCTV와 LTE 라우터가 하나로 통합되어 있어 구축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고, CCTV 설치 후 장소 변경도 간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LTE 내장 CCTV를 통해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에 움직임을 따라 촬영할 수 있을뿐 아니라 도로 교통량 감시, 산간, 해양, 하천 등 격오지 상태를 감지하고 재해재난을 통제하는 용도로 사용 및 각종 방범, 재난 방재, 쓰레기 투기 감시, 주·정차 감시 등 공동분야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유플러스는 매년 성장하는 CCTV 시장에서 중소 IT 기업과 동반 성장을 추진하는 일환으로, 중소 기업의 LTE CCTV 솔루션 개발, 사물인터넷(IoT) 아이디어 사업하 지원, 단말 형태와 내부 모듈에 대한 개별 판매 및 기술 지원까지 제공해 상생을 도모할 계획입니다.


"LTE CCTV는 무선통신망을 이용해 전국 어디서나 별도의 유선 연결 작업 없이 Full HD급 CCTV 영상을 관제 PC 또는 고객 스마트폰을 통해 받아 볼 수 있게 해 편리성을 높였다"라고 LG유플러스 강종오 기반서비스 개발 담당은 평가했으며, "향후 기업형 사물인터넷 시장에서도 CCTV를 이용한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를 개발해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