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사용 중에 가장 불만인 부분이 어떤 것일까요? 화면 크기가 작아서? 속도가 느려서? 다 맞는 얘기입니다만 가장 큰 불만은 '배터리 사용량'이 아닐까 합니다.

 

모바일 기기의 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큰 주범도 '배터리'입니다. 배터리 제조 기술도 발전하고 있지만, 전기를 만드는 기술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리튬이온 전지의 구조. 리튬이 +와 -를 오가며 충전과 방전이 됩니다>

 

요즘 사용하는 배터리는 '이차전지'라 하여 내부에 전기를 저장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화학물질을 이용해 전기를 만드는 방식입니다. 전해질이 양극과 음극을 왔다갔다하며 방전과 충전을 하므로 이차전지는 일차전지와 달리 충전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제인 '스마트폰 배터리에 대한 소문, 허와 실'에서는 이 배터리 관리에 대한 소문을 정리해서 어떤 것이 맞고 틀리는지 알아보려고 합니다.

 

1. 메모리 효과 있다 없다?

 

스마트폰에 사용하는 배터리는 대부분 '리튬이온(Lithium-Ion)'입니다. 영문은 줄여서 'Li-ion'이라 표기하기도 합니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 배터리를 보면 'Li-ion'이라는 글자가 보일 겁니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이전에 사용하던 '니켈-카드뮴'보다 많은 부분에서 발전한 제품입니다. 두 가지 방식의 차이점 중 하나는 '메모리 효과'입니다.

 

메모리 효과란 배터리를 100% 충전했다가 전부 다 사용하지 않고 다시 충전을 반복하면 배터리 용량이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한 70%만 쓰고 다시 100% 충전하고를 반복하면 배터리 용량이 70%로 줄어든다는 것이죠. 실제 '니켈'계열 배터리는 이런 메모리 효과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리튬이온'은 메모리 효과가 없습니다. 오히려 완전히 방전되기 이전에 다시 충전해 주는 것이 수명연장에 도움이 됩니다.

 

그럼에도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다 보면 배터리 용량이 줄어든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그러나 단지 '느낌'은 아니고 실제로 줄어드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리튬-이온' 배터리도 '메모리 효과'가 있다고 착각을 하게 되는 건데요.

 

리튬이온 배터리도 수명은 있습니다. 완전 방전 상태에서 완전 충전을 500회 정도 하면 약 20% 정도의 용량이 줄어든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리튬이온 배터리는 40~60% 정도 수준에서 자주 충전하는 것이 좋다고 말합니다.

 

2. 100% 상태에서도 충전하는 것은 좋지 않다?

 

반은 맞고 반은 틀립니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충전 시 내부에서 4.2v를 사용하고 충전기에서는 5V로 보내줍니다. 4.2V나 5V 모두 인체에는 크게 유해하지 않지만, 내부 전해질에는 치명적입니다. 그래서 계속 5V의 전압을 흘려 주면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배터리에 들어가는 과충전/과방전 보호회로 PCM>

 

하지만 요즘 출시하는 리튬이온 배터리에는 과충전 방지 보호회로인 PCM(Protection Circuit Module)이 들어 있어 자동으로 차단해주는 기능이 있습니다. 그래서 배터리를 살 때 저가형 제품 말고 정품 배터리를 사용하라고 권장하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저가형 제품은 이런 보호회로가 없거나 부실해서 나중에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너무 보호회로만 믿고 배터리를 충전기와 연결해 두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안전이 제일이니까요.

 

3. 리튬이온은 온도에 민감하다?

 

맞습니다. 리튬이온은 외부 환경에 매우 민감한 편입니다. 특히 온도는 배터리 수명과 직결이 됩니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사용 여부에 상관없이 수명이 계속 줄어듭니다. 사용한다고 해서 수명이 줄어들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두산 백과사전에 나와 있는 내용을 그대로 발췌해 보면, '0oC에서는 연간 약 6%, 25oC에서는 약 20%, 40oC에서는 약 35%의 용량(수명) 감소가 일어난다.'고 되어 있습니다. 가만히 놔둬도 이만큼의 수명이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사용하다 보면 배터리가 더 빨리 없어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게임이나 장시간 통화를 하면 열이 많이 나면서 더 빨리 소모되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반대로 스마트폰이 아닌 피처폰이나 스마트폰이라도 전화 수·발신이 없고 어플 실행도 안 한다면 더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습니다.

 

4. 배터리를 안 쓸 때 냉장고에 넣어두면 오래 간다?

 

이 부분은 3번에서 다룬 온도와 상관있습니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온도가 낮을수록 수명이 길어집니다. 그렇다고 영구히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보통 0도에서 1년에 6%씩 수명이 줄어든다고 하니 최대한 서늘하게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냉장고도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수명이 아예 줄어들지 않거나 반대로 수명이 늘어나는 것은 아닙니다. 조금 더 오래 쓸 수 있게 되는 것뿐입니다.

 

또한, 냉장고에 보관한다 하더라도 몇 개월에 한 번씩은 꺼내서 다시 충전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아예 잊고 살다 완전히 방전되면 역시 수명이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이론적일 뿐입니다. 냉장 보관 시 위험도 감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바로 습기 때문인데요, 습기가 있으면 배터리 금속 단자가 부식될 수 있습니다. 최악에는 전해질인 리튬이 새어나왔을 때는 폭발 위험까지 있습니다.

 

안전하게 보관하려면 최대한 낮은 온도에서 습기가 없는 건조한 곳에 두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입니다.

 

5. 리튬이온 배터리를 구입한지 얼마 안됐는데 금방 방전되요

 

리튬이온 배터리 교정을 해주면 됩니다. '배터리 캘리브레이션'이라 하며 이 문제는 배터리 내부 회로에 있는 제어 칩에서 발생하는 문제입니다. 제어 칩이 인식하는 배터리 용량과 실제 배터리 용량 사이에 오차가 생겨 나타나는 문제지만 쉽게 해결 가능합니다.

 

제어칩이 배터리 실제 용량을 알게 해주면 문제 해결이 됩니다. 방법은 먼저 배터리를 100% 충전하고 배터리가 없어서 자동으로 꺼질 때까지 놔둡니다. 그러면 다시 100% 완전 충전을 합니다. 이렇게 2~3회 반복하면 제어 칩은 실제 배터리 용량을 인식하게 됩니다.

 

이 과정이 귀찮다면 배터리 교정 어플을 이용하면 됩니다. 구글 'Play 스토어'에서 배터리 교정으로 검색하면 몇 개의 어플이 나옵니다.

 

 

<배터리 교정 어플>

 

이 어플을 이용하면 현재 사용 중인 배터리 종류와 상태, 온도와 같은 간단한 정보가 보입니다. '상태(health)'가 좋지 않게 나오면 'Calibrate'를 해주면 됩니다.

 

배터리 교정 어플의 원리는 간단합니다. 100% 충전 상태에서 급속 방전을 시켜 0%로 만드는 것입니다. 방전되는 시간을 줄이는 것이죠.

 

이 과정은 자주 할 필요 없고 1년에 1~2번 정도만 해주면 됩니다. 너무 자주 하면 배터리 수명이 조금씩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올바른 사용 습관과 관리가 최우선

 

최근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배터리 폭발로 피해를 당하는 사건이 자주 발생하고 있습니다. 리튬이온 배터리 안전성이 개선되었다고 하지만 100% 안전한 것은 아닙니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충격과 열에 약하고, 큰 충격을 받아 내부 구조가 망가져 전해질이 밖으로 새면서 공기와 만나면 발화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절대 충격을 주면 안 됩니다.

 

그리고 배터리를 오래 사용하려면 완전 충전과 방전을 반복하는 것은 좋지 않고 수시로 충전하고 될 수 있으면 낮은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올바른 사용 습관이 배터리 수명을 늘리고 폭발 사고와 같은 안전사고 방지에도 도움이 되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구마왕 2015.04.07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최근에 노트4를 구매하고 조금 오래된 글이지만 한번 참고삼아 들려봤습니다.

  2. ㄷㄷ 2016.05.05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균 배터리온도 25~40도에서 1년동안 500회가량충방전해서 쓰는사람은 1년만에 배터리용량이 절반이되겠군요

  3. ㄷㄷ 2016.05.05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균 배터리온도 25~40도에서 1년동안 500회가량충방전해서 쓰는사람은 1년만에 배터리용량이 절반이되겠군요

  4. ㄷㄷ 2016.05.05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균 배터리온도 25~40도에서 1년동안 500회가량충방전해서 쓰는사람은 1년만에 배터리용량이 절반이되겠군요

  5. ㄷㄷ 2016.05.05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균 배터리온도 25~40도에서 1년동안 500회가량충방전해서 쓰는사람은 1년만에 배터리용량이 절반이되겠군요

  6. ㄷㄷ 2016.05.05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균 배터리온도 25~40도에서 1년동안 500회가량충방전해서 쓰는사람은 1년만에 배터리용량이 절반이되겠군요

  7. 문의자 2016.07.31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들렀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제가 자전거에 리튬이온 보조 배터리를 달아서 블랙박스와 연결해 사용하려고 하는데요

    아무래도 자전거는 주행 중에 노면 상태에 따라서 덜컹덜컹 흔들리기 마련입니다

    이 때 자전거에 거치한 배터리에도 충격이 전달될 것 같은데 이것이 문제가 될 수 있을까요?

    •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2016.08.01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문의자님
      LG유플러스 공식블로그입니다.

      그 정도의 충격은 상관없습니다.
      배터리 내부 용해질이 새어 나올 정도의 충격, 예를 들어 외벽이 깨질 정도의 충격이 아니라면 안전상 문제는 없습니다.

      무더위 건강 조심하세요~

  8. tests123 2017.03.27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켈계열도 메모리효과 있는게 니켈카드뮴이고 니켈수소는 메모리효과 없습니다

  9. BlogIcon ㅂㅇㅂ 2018.09.26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전을 자주하는 것도 수명에 안좋다는 말이 있던대 거짓인가요?
    전깃불도 껐다켰다 자주하면 전기세 더 많이 나온다고 하지 말라그러잖아요.
    그거랑 비슷한 얘기인것같아 납득했는데 40~60%일때 바로바로 완충시키려면
    꽤 자주 충전해야될것 같아서요.

    •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2018.09.26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ㅂㅇㅂ님
      LG유플러스 공식블로그입니다.


      알고 있는 내용이 맞습니다. 과거 많이 사용했던 니켈-카드뮴은 '메모리 현상'이라고 해서 완전 방전 이후 완전 충전을 해서 배터리 용량을 최대로 유지했었습니다.

      하지만 요즘 사용하는 리튬-이온은 이런 메모리 현상이 없기 때문에 방전 이후 완전 충전을 할 필요가 없으며 오히려 배터리 수명이 좋지 않기 때문에 20% 밑으로 떨어지지 않게 자주 충전하는 것이 좋습니다.

      좋은 저녁 되세요~

  10. 달비 2019.11.25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료!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2번에서 100퍼센트 상태에서 더 충전하면 배터리의 전압이 전해질에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고 하셨는데, 혹시 치명적인 영향이 무엇인지 자세히 알 수 있을까요? 검색해봐도 명쾌한 설명이 없어 질문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