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LTE 데이터를 타사보다 최대 2배까지 확대 제공키로 한 2월부터 일 평균 가입자가 제도 시행 전 보다 10% 이상 증가하는 등 요금 혜택 확대 효과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요금경쟁력의 우위를 지속 유지함과 동시에 LTE 스마트폰 이용 고객들이 자유롭고 부담 없이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난 2 2일부터 LTE 스마트폰 요금제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대폭 확대, 타사 대비 최대 2배의 데이터를 제공토록 LTE 요금제를 개편했다.

 

LG유플러스가 LTE 요금제 개편 이후 3 12일까지 영업일수 기준 일평균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제도 시행 전보다 15백 명(10%) 이상 증가한 일 평균 16천 여명이 LTE 서비스에 가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가입자 증가세는 데이터 제공량의 확대로 요금제 별로 750MB에서 24GB까지 타사 보다 최대 2배 많은 데이터를 이용 수 있게 됨에 따라, 고객들이 데이터 추가 과금에 대한 우려 없이 안심하고 LTE 서비스에 가입한 것으로 풀이 된다.

 

이에 따라 지난 2 15 LTE 가입자 100만 명을 돌파 한데 이어 3 12일 현재 127만 명을 기록하는 등 LTE 가입자 확보도 순항 중에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2월부터 새로운 광고 캠페인 ‘LTE는 유플러스가 진리다를 시작하고, 그 첫 광고로 타사 대비 최대 데이터 2배를 제공하는 U+LTE의 강점을 알리는매장편과요금대책위원회편 방송을 시작했다.

 

이번 광고 캠페인은 고객들로부터광고를 보는 것이 즐거웠다’, ‘광고가 젊고 활기차 보인다’, ‘광고가 자신감 있어 보인다등 고객들로 호평을 받으며 자체조사 결과 현재 방송 중인 통신사 광고 중 가장 높은 고객 호감도와 설득도를 가진 것으로 분석되어 데이터 요금제 확대 이후 가입자 유치에 한 몫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 출처: K모바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