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1월 23일은 화웨이와 LG U+에게 있어 특별한 날입니다. 그 동안 화웨이의 보급형 스마트폰만을 선 보이다가 이날 프리미엄 급 스마트폰인 P9과 P9 플러스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자리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사실상 국내 이동통신사를 통해 중국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출시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OO



이번 미디어데이에는 P9과 P9 Plus 두 가지 모델이 공개됐습니다. 두 모델은 디자인에서 차이는 거의 없지만 램과 저장 공간, 디스플레이 크기, 스테레오 스피커 내장 유무, 압력 감지 센서 유무 등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그리고 P9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역시 라이카(Leica)와 협업 (Co-Engineered)한 ‘듀얼 카메라’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 논란이 있는 것도 사실인데요. 이는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내용으로 화웨이와 라이카는 분명히 듀얼 카메라 기술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 했었음을 밝혔었습니다.


행사장 스케치



#OO은 화웨이 P9의 글로벌 캠페인 용 해시태그입니다. 실제 인스타그램에서 ‘#OO’으로 검색하면 화웨이 P9으로 찍은 수십 만 장의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OO’는 P9의 듀얼 렌즈를 형상화한 것입니다.


이날 미디어데이는 약 100여 명의 미디어 관계자들이 참석을 했는데요. 아무래도 P9이 국

내에 처음 선보이는 중국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다 보니 많은 관심이 쏠린 탓입니다. 무엇보다 제조사가 화웨이라는 것도 한 몫 한 것 같았습니다.



행사장 시작은 조니 라우(Johnny Lau)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그룹 한국 지역 총괄이 직접 P9과 P9 Plus를 공개하는 것이었습니다. 이어서 화웨이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R&D 투자 규모)


(2016년 매출 성장)


화웨이라는 회사에 대해 잘 모를 수 있으나, 이 회사에서 만드는 스마트폰이 전세계 시장 점유율 3위라는 것을 알면 놀랄 것입니다. 이는 화웨이가 단지 중국 내수 시장에서만 성장하는 여타의 중국 제품과 달리 글로벌 시장에서도 좋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이런 기반이 된 것은 과감한 R&D 투자입니다. 기술 개발을 위해 투자하는 돈은 지난 10년 동안 무려 3.7조원으로 매출의 15%를 차지합니다. 그리고 2016년에는 스마트폰 판매량이 조기에 1억 대를 넘었으며 올 해 예상 판매량은 작년보다 약 30% 정도 많을 것으로 내다 보고 있습니다.



특히 라이카(Leica)와의 협업을 넘어 공동 R&D 센터를 세웠습니다. 이는 앞으로 스마트폰에서 카메라가 차지하는 비중이 더 커질 것이고, 여기에 라이카와의 공동 기술 개발을 통해 화웨이에게 부족한 부분을 채워 나가겠다는 의지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조니 라우의 화웨이 소개가 끝난 이후 본격적인 P9 제품 소개가 이어졌습니다.



P9의 가장 큰 특징인 듀얼 카메라에 대한 설명에 가장 많은 시간이 할애 됐는데요. 지금까지 국내 출시됐던 듀얼 카메라 기술과 P9에 적용된 기술은 다릅니다.



 

P9에는 2개의 렌즈와 2개의 이미지센서가 있습니다. 1개는 RGB 컬러를 담당하고 나머지 1개는 모노크롬 흑백 사진을 찍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찍은 두 장의 사진을 하나로 합쳐 더 깊이감 있고 디테일한 이미지를 만들어 냅니다.



그리고 P9 카메라에는 특별한 기능이 있습니다. 사진을 찍은 이후 특정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조리개 값을 조절해 소프트웨어 방식으로 아웃포커싱을 구현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때 적용되는 조리개 값의 최소 수치는 0.95로 이는 라이카 렌즈 중 녹티룩스(NOCTILUX)에 적용된 최대 조리개 값과 같은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기능은 바로 ‘라이카 필름 모드’입니다. 라이카 필름 모드는 ‘표준’, ‘생생한 색’, ‘부드러운 색’ 3가지가 제공되며 각 모드 별로 뚜렷한 계조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다음은 성능 부분입니다. 모바일 AP는 화웨이의 자회사인 하이실리콘에서 개발하고 제조한 기린955가 사용됩니다. 기린955에는 8개의 코어가 내장된 CPU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전세계에서 직접 모바일 AP를 제조할 수 있는 곳은 스마트폰 제조사는 삼성, 애플, 화웨이 3곳 뿐이며 직접 설계부터 제조까지 모두 가능한 곳은 삼성과 화웨이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P9 배터리는 3,000mAh 내장형으로 사용 시간은 24시간은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합니다. 참고로 P9 Plus는 3,400mAh 용량의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습니다.



P9과 P9 플러스에는 지문 인식 기능도 내장되어 있습니다. 3D 지문 인식 기능으로 인식 시간은 0.5초에 불과하며,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지문을 인식하면 바로 홈 화면이 뜹니다. 그리고 이 센서를 이용해 사진 촬영도 가능하며, 특히 셀프 샷을 찍을 때 유용합니다.



마지막으로 P9과 P9 플러스 스펙입니다. 기본 성능은 같지만, 화면 크기나 메모리, 배터리 부분에서의 차이가 있습니다.


P9에 대한 제품 소개가 끝난 후 행사를 위해 특별한 손님이 찾아오셨습니다. 카메라라고 하면 아마도 이 분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지 않을까 합니다.

 




바로 오중석 사진작가입니다. 오 작가는 P9을 미리 사용하면서 직접 찍은 사진을 공개하고 그에 대한 설명까지 곁들였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깜짝 등장한 인물. 바로 P9 홍보대사(엠버서더)를 맡은 이 사람!

 



<문제적 남자>에서 뇌섹남으로 통하는 배우 하석진 씨입니다. 하석진 씨는 이미 P9을 사용하면서 직접 셀카를 찍은 여유까지 보여줬습니다. 앞으로 하석진 씨는 P9의 바이럴 광고에도 등장할 예정이라고 하니 기대가 됩니다.




가장 중요한 부분이죠 화웨이 P9과 P9 플러스는 12월 2일부터 LG U+를 통해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이제 약 열흘 뒤면 판매가 될 예정이니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