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정보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목소리 재능기부(Vonation) 활동에 나섰습니다.


목소리 재능기부는 시각장애인들이 책을 소리로 읽을 수 있도록 돕는 임직원 참여형 사회공헌 활동입니다. 발성 및 낭독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50여명의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은 앞으로 용산 사옥에 설치한 전문 녹음 부스에서 한달 간 심리학 분야 신간도서 5권을 완성하게 됩니다.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이 낭독한 녹음 파일은 LG상남도서관의 ‘책 읽어주는 도서관’ 애플리케이션에 탑재될 예정입니다. 또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를 통해 오디오북으로 제작해 전국 점자도서관 및 맹학교 학생들을 만나게 됩니다.


황상인 LG유플러스 최고인사책임자(전무)는 “임직원들이 목소리 재능기부를 위해 별도 외부 장소를 방문하지 않고 언제든지 자유롭게 녹음할 수 있도록 사옥 내 부스를 차렸다”면서 “시각장애인들이 청각을 통해 지식을 흡수하고 문화적 즐거움을 향유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장애가정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는 ‘두드림U+요술통장’, 아태지역 장애 청소년들의 IT 생활환경을 마련하는 ‘글로벌 IT챌린지’, 중증장애학교 건립 자금 마련 등 장애인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