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짜 웹사이트를 이용해 이용자의 개인 정보를 갈취하는 사기 수법인 '파밍(Pharming)'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런 파밍을 통한 피해가 최근 일주일 사이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알려져 이용자의 주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악성코드에 감염된 '좀비PC' 수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며, 일부 PC나 USB에 저장된 공인인증서만 수만 여건이 탈취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24일에는 '파밍'이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소비자들이 불안감에 떨고 있는데요.


그러나 LG유플러스의 전자결제 서비스인 '페이나우'는 다양한 인증 수단을 제공하여 이런 파밍 같은 사기 수법에서도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디멘터 '그래픽 인증'은 파밍 차단에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래픽 인증이란 매번 바뀌는 이미지 조합에서 사용자가 사전에 직접 지정한 4가지 이미지 선택만을 통해 인증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실제 인증 시 본인이 지정한 이미지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파밍' 사이트라는 것을 바로 알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페이나우'는 최초 등록 과정에서 이용자가 카드 정보를 등록하면 제휴 카드사와 연계되어 암호화된 가상 카드 변호로 변환 뒤 저장합니다. 이후 거래를 할 때에는 실제 카드번호와 매칭된 가상 카드번호만으로 결제가 되는 가상카드 번호 방식을 사용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실제 카드번호가 유출될 가능성은 없습니다.


LG유플러스는 '페이나우'에 탑재된 부정 거래 탐지 시스템(FDS, Fraud Detection System)을 고도화한 'FDS 2.0'을 내년 1월 중 적용할 계획으로, 피싱 및 파밍은 물론 비정상적인 부정거래 차단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