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청성 대폭 강화 화면 키우고무게 줄이고’, 2개의 안테나로 영상 끊김없이

■ 국내 이동형 IPTV 시장서 최고사양 앱 로딩속도 80%, 부팅시간 56%, 채널전환 속도 2배↑

■ 구매가 45 1천원, 할인 적용 시 19 8천원 5 5백원에 이용 가능해

 

LG유플러스는 화면은 커지고, 무게는 가벼워진 포터블(portable, 이동형) IPTV 서비스 ‘U+tv 프리3’를 출시했다고 28일(화)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들이 ‘U+tv 프리3’를 알리는 모습.

 

이제 이동형 IPTV로 혼자만의 다양한 OTT 감상이 손쉬워진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www.uplus.co.kr)는 화면은 커지고, 무게는 가벼워진 포터블(portable, 이동형) IPTV 서비스 ‘U+tv 프리3’를 출시했다고 28() 밝혔다.

 

U+tv 프리는 와이파이를 통해 집안 어디에서나 TV 시청이 가능한 홈 이동형 IPTV 서비스다. 별도 로그인 없이 전원만 켜면 256개 실시간 채널과 약 27만편의 VOD를 즐길 수 있다. 넷플릭스와 U+tv 아이들나라, U+프로야구, U+골프, U+아이돌Live U+tv 전용 콘텐츠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집 밖에서는 일반 태블릿 기기로도 활용 가능하다.

 

새롭게 선보이는 U+tv 프리3가장 큰 특징은 시청성이 대폭 강화됐다는 점이다. 우선 화면이 기존 10.1인치에서 10.4인치로 넓어졌다. 동시에 무게는 기존 580g에서 465g으로 20%가량 줄였다. 업계 최초로 와이파이 내장 안테나를 2개로 늘려 신호 안정성도 향상시켰다. 가정 내 어디서든 영상을 끊김없이 볼 수 있도록 한 것.

 

U+tv 프리3는 뛰어난 기기 성능과 기술력으로 이용 편의성도 한층 높아졌다. 전보다 80% 빨라진 앱(App.) 로딩 속도가 대표적이다. 기기 부팅 시간은 56% 감소했고, 채널전환은 2배 신속해졌다. 또 함께 제공되는 S(삼성 스타일러스)펜으로 정교한 터치 조작을 손쉽게 했다. 화상회의나 온라인 교육 시 필기용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기존 U+tv 프리의 특장점도 그대로 서비스한다. 고객들은 U+tv 프리에 탑재된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클로바를 통해 음성으로 콘텐츠 검색·재생을 할 수 있다. 생활·지식 정보 검색, IoT 기기 제어 등도 음성으로 가능하다. 이 밖에도 자녀호보모드, 블루라이트 차단 등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이건영 LG유플러스 미디어사업담당(상무)U+tv 프리3국내 홈 이동형 IPTV 시장에서 최고사양의 성능을 제공한다. 특히 빨라진 부팅, 앱 로딩과 경쟁사 대비 압도적으로 신속한 채널전환 속도는 틈틈이 콘텐츠를 시청하는 스낵컬쳐 시대에 안성맞춤일 것으로 기대한다앞으로도 고객 편의성과 기기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U+tv 프리3의 제조사는 삼성전자이며, 기기 가격은 451천원이다. 약정·결합 최대 할인을 통해 198천원에 구매 가능하다. 이 경우 월 할부금은 5 5백원에 달한다. 요금제는 기존 U+tv와 동일하게 적용 받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전국 LG유플러스 매장 및 고객센터(1644-7070)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U+추천 포스팅 더 보기]

LG유플러스, ‘디즈니+’ 손잡고 미디어 경쟁력 강화 나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