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어주는TV 점자 패키지 제작, U+tv AI음성검색 업그레이드, 고객 참여형 도서 추천 프로그램 등 시각장애 고객 서비스 접근성 대폭 높여

2018CSR캠페인 주인공 1급 시각장애인 고객과 지속 소통, 애로사항 서비스 개선에 적극 반영

“1회성 이벤트 벗어나 장애 고객 위해 서비스 과감하게 개선하는 진정성 있는 캠페인 전개할 것

 

LG유플러스는 시각장애 고객을 위한 CSR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이 U+아이들나라 ‘책읽어주는TV’ 점자 도서리스트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www.uplus.co.kr)는 시각장애 고객을 위한 CSR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시각장애인 가정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U+아이들나라 책읽어주는TV’ 점자 패키지 제작, U+tv 리모컨` AI음성검색 기능 업그레이드 ▲고객 참여형 도서 추천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CSR 캠페인을 위해 별도 제작한 U+아이들나라 책읽어주는TV’ 점자 패키지는 백희나 작가의 알사탕’, 최숙희 작가의 너는 기적이야등 인기 도서 142권을 포함한 점자 도서리스트와 리모콘 버튼 모양에 맞춘 점자 스티커로 구성돼 있다. 시각장애 고객이 오는 8일부터 고객센터(101)에 패키지를 신청하면 배송할 예정이다.

 

U+tv 리모컨 AI음성검색 기능도 한층 강화했다. 음성인식을 고도화하는 한편 음성검색 후 바로 재생화면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기능을 개선해 음성검색 결과화면을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였다.

 

기존에는 책읽어주는TV’ 도서 콘텐츠에 대한 정보가 부족했지만, 이제는 리모컨의 AI 음성검색 점자 버튼을 눌러 음성검색을 실행하고 점자 리스트에서 찾은 도서명을 포함한 명령어를 말한 후 확인 버튼을 누르면 바로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고객 참여형 도서추천 프로그램 내책소(내가 아끼는 책을 소개합니다)’를 오는 11월 말까지 진행한다. 내가 추천하는 도서의 정보를 목소리로 녹음해 시각장애 고객에게 유튜브 링크를 문자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어린 자녀를 둔 부모 시각장애 고객에게 특히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프로그램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내책소를 검색해 친구 추가하고, 추천 도서와 줄거리를 녹음한 음성파일을 메시지로 전송하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일반 고객의 육성으로 녹음한 도서정보 중 매월 20여건을 선정해 U+아이들나라 책읽어주는TV’ 점자 패키지 신청 고객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내책소 캠페인 활성화를 위해 참여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3만원 상당 문화상품권을 증정한다.

 

앞서 LG유플러스는 2018CSR캠페인 주인공이었던 1급 시각장애인 조현영씨(42)와 아들 최유성군(5)과 지속적으로 소통, U+아이들나라 콘텐츠 이용 시 어려웠던 점과 비장애 부모 대비 도서 정보가 부족한 점 등 시각장애로 인해 겪는 애로사항을 청취한 바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이들의 생생한 의견을 서비스 개선에 적극 반영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최유성군에게 좋은 책을 읽어주고 싶은 조현영씨가 U+아이들나라 이용 시 겪는 어려움을 소통하고 개선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CSR 캠페인 광고를 3일 온에어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1회성 이벤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시각장애를 겪고 있는 고객들과 연속성 있는 관계 구축과 소통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단순히 상품만 지원하는 방식의 CSR 활동에서 벗어나 장애를 가진 고객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서비스를 과감하게 개선하는 진정성 있는 캠페인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U+추천 포스팅 더 보기]

LG유플러스, 책이 없어서 못 읽는 시각장애인에게 희망을 전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