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www.uplus.co.kr)는 좋아하는 아이돌 무대를 눈앞에서 보는 것처럼 생생하게 감상하는 미디어 플랫폼 ‘U+아이돌Live’가 출시 한달 만에 다운로드 12만 건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10월 말 출시된 U+아이돌Live 월간 누적 순방문자수(UV)는 2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LG유플러스는 ‘아이돌 전문가’로 활동 중인 방송인 정형돈, 데프콘 씨를 모델로 제작한 TV·신문 광고로 ‘멤버별 영상’, ‘카메라별 영상’, ‘지난 영상 다시보기’, ‘방송 출연 알림 받기’ 등 U+아이돌Live 4대 핵심 기능을 고객에게 적극 알리는 마케팅 활동을 진행 중입니다. 


출시 당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대규모 체험부스를 운영, 2만5천여 명의 고객이 직접 U+아이돌Live 기능을 이용해 보기도 했습니다. 외에도 앱 설치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SBS 플러스 <더쇼> 방청권, <2018 MGA>, <2018 AAA> 콘서트 티켓을 증정하는 등 U+아이돌Live를 적극 홍보했습니다. 


연령대별 U+아이돌Live 이용자 분석 결과 전체 이용자 중 64%가 여성 이용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18~24세 여성 이용자는 43%, 남성 이용자는 15%를 기록하며 해당 연령대 이용자가 전체의 59%를 기록했습니다. 


전체 연령대에서 전반적으로 여성 이용자가 우세한 가운데 35~44세에서는 남성 이용자가 6%로 5%인 여성 이용자에 비해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모팬’보다 ‘삼촌팬’이 강세인 것입니다.


이정우 LG유플러스 뮤직서비스팀장은 “아이돌 팬 사이에서 내가 좋아하는 멤버만 골라 보는 ‘멤버별 영상’이 트위터 등 SNS 입소문을 타며 단기간 내 앱 다운로드 12만 건을 돌파했다”라며 “연내 VR/AR 기능 고도화로 아이돌 팬의 일상을 바꾸는 진정한 5G 서비스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U+아이돌Live에서는 31일(월)까지 <JTBC 골든디스크 어워드> 인기상 투표를 진행합니다. U+아이돌Live 앱 내 인기투표 1등으로 선정된 아이돌은 내년 1월 5일(토), 6일(일) 고척 스카이파크에서 양일간 진행되는 골든디스크 어워드의 ‘U+아이돌Live 인기상’을 거머쥐게 됩니다.


또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간편 회원가입 시 기재하는 ‘추천인 ID’로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1천명과 LG유플러스 오프라인 매장 방문 후 ‘우리매장고객’으로 등록한 고객 5백명에게 골든디스크 어워드 시상식 관람 티켓(1인2매)을 증정하는 행사를 21일(금)까지 진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