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가 2월 졸업과 입학 시즌을 맞아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공시지원금을 고객들이 부담 없는 가격에 만나볼 수 있도록 상향했습니다.


먼저 지난 14일 LG유플러스는 직장인이나 대학생들 패션 아이템으로도 각광받고 있는 '갤럭시 기어 S3 프론티어'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대폭 상향 조정했습니다. LTE 웨어러블 요금제 (VAT 포함 월 1만 1천원)로 갤럭시 기어 S3를 구매할 경우 21만 6천원의 지원금을 받아 20만원 대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기어 S3 프론티어는 내장 스피커와 LTE 통신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 워치로, 스마트폰이 없어도 자유롭게 음성통화, 문자 메시지 송수신이 가능하며 AOD(Always On Display) 기능을 장착, 일반 아날로그 시계처럼 항상 켜져 있는 워치페이스를 통해 시계 본연의 기능을 잘 살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기존 LG유플러스 고객은 이미 사용 중인 번호를 기어 S3에서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LG유플러스 원넘버 서비스를 통해 1개의 번호로 스마트폰과 워치에서 전화, 메시지 등을 모두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LG유플러스는 아이의 위치를 파악하고 음성 통화, 문자 모두 지원하는 키즈 워치인 '쥬니버토키'의 지원금도 상향했습니다.


작년 3월에 출시돼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쥬니버토키는 LTE 웨어러블 키즈 요금제 (VAT 포함 월 8천800원)와 LTE 웨어러블 요금제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쥬니버토키의 출고가는 22만원으로, 지원금 19만 5천원을 받으면 2만 5천원으로 구매할 수 있어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아이를 위한 선물용 키즈워치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LTE 웨어러블 키즈 요금제는 음성 50분, 문자 250건, 데이터 100MB (망내 1회선 음성/문자 무제한)를  제공하는 요금제로, 쥬니버토키의 경우 망내 무제한 1회선을 추가로 제공해 총 2회선에 대해 음성 통화와 문자 메시지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