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비에르쥬입니다. 아쉽지만 아이폰7 1차 & 2차 출시국에서 이번에도 한국이 제외되었는데요, 예상했던 일인만큼 해외직구를 시도하는 분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모델에 따라서는 A/S를 받을 수 없고 구매 혜택도 받기 힘들기 때문에 많은 소비자들은 국내 출시일이 확정되길 고대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래서 아이폰7 국내 출시 전까지 아이폰7 구매를 망설이는 분들을 위해 도움을 드리고자 아이폰7 개봉기를 준비해봤습니다. 단순한 언박싱만으로는 조금 식상할 수 있으니 아이폰6s와 아이폰7 로즈골드를 꼼꼼히 비교해보겠습니다.



제가 현재 사용 중인 아이폰6s 플러스와 일본에서 공수 받은 아이폰7의 패키지부터 비교해보겠습니다.


아무래도 아이폰7은 4.7인치의 일반 모델, 아이폰6s 플러스는 5.5인치 플러스 모델이라는 태생적인 차이가 있어 박스 크기부터 다릅니다. 또 박스 측면의 모델명이 아이폰7로 넘어오면서 iPhone으로 단순화되었고, 폰트는 더 두꺼워진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애플 로고, 그리고 모델명 폰트 색상이 한층 로즈골드에 가까워졌다는 것도 알 수 있는데요, 제품과 패키지의 일체감도 한층 강화됐다는 게 아이폰7 패키지의 특징입니다.



패키지 윗면을 볼까요? 앞태를 강조한 아이폰6s와 달리 아이폰7은 뒤태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는 아이폰6s에서 3D터치가 적용되면서 1.5초간 동영상을 저장하는 라이브 포토 기능이 추가됐는데요, 이를 어필하기 위함인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아이폰7의 경우 절연띠의 이동과 카메라를 강조해야 했기 때문에 뒷면을 선택했다고 볼 수 있겠죠.



패키지 내부의 변화도 엿보입니다. 아이폰6s의 경우 제품이 가장 위에 있고 아래를 틀이 감싸고 있는 형태였습니다. 그런데 아이폰7은 제품 설명서와 핀이 담긴 트레이가 가장 위에 위치하며 그 아래에 아이폰7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마치 단말기가 뚜껑 역할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일본에서 공수해 온 아이폰7이기 때문에 아이폰7 충전 어댑터가 110v용이네요. 그리고 3.5파이 to 라이트닝 변환 젠더가 기본 구성품으로 포함됐습니다. 또 라이트닝 단자로 연결하는 이어팟도 함께 들어있네요. 이어팟 보관용 케이스가 사라진 점이 눈에 띕니다.



아이폰7로 넘어오면서 절연띠가 상하단 테두리로 이동했고, 3.5mm 이어폰 단자가 없어진 것은 다들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아이폰6s에서 처음 등장한 로즈 골드 색상에도 약간의 차이가 발생했는데요, 아이폰6s 플러스는 '핑크'의 느낌이 강했던 반면 아이폰7은 '골드'의 비중이 높아졌고 광택도 강해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후면만 봐서는 구별이 잘 안 간다고요? 하단면을 이렇게 나란히 비교해보면 차이가 확 느껴지실 겁니다. 위의 단말기가 아이폰7, 아래의 단말기가 아이폰6s 플러스입니다. 로즈 골드 색상의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수 있죠. 



아이폰6s 플러스를 사용하다 아이폰7을 손에 쥔 소감은... 확실히 4.7인치 아이폰7이 한국인에게는 더 잘 맞는 제품이라는 생각입니다. 그립감도 좋고, 한 손으로 안정적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으니까요. 저의 경우 아이폰6s 플러스를 사용하다 액정이 완전히 파손되어 리퍼를 받은 아픈 기억이 있습니다. 



하지만 고르기는 쉽지 않습니다. 기본 모델과 플러스 모델 사이에 화면 크기, 배터리 사용 시간, 손떨림 방지 기능 유무 정도만 차이가 존재했던 예전과 달리 아이폰7에 이르러서 카메라 스펙까지 간극이 벌어지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아이폰7 플러스는 광각과 2배 광원줌을 지원하는 모델이니 폰카 사용도가 높은 유저라면 매력적이라고 느낄 수밖에 없겠네요.



플러스 만큼은 아니더라도 아이폰7 기본 모델의 카메라 성능도 전작에 비해 크게 업그레이드된 편입니다. 겉으로만 봐도 렌즈 모듈의 크기가 확 커졌고, 마치 물고기 눈을 바라보고 있는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카메라는 역시 아이폰"이라는 말이 나오던 시절도 있었지만, 최근에는 이 말이 무색해진 지도 한참이죠. 이를 회복하기 위해  애플은 절치부심했고 그 결과물이 바로 아이폰7인 만큼 기대를 해봐도 좋을 듯합니다. 1200만 화소라는 점은 동일하지만, F1.8 조리개, 6매 렌즈, 광학 이미지 보정 등의 기능이 새로 추가됐죠.



게다가 카메라 모듈 옆에 있는 플래시도 쿼드-LED True Tone 플래시로 바뀌었습니다. 영역이 4분할로 나눠져 있는 게 보이시나요? 덕분에 아이폰6s와 비교했을 때 50% 더 밝은 빛을 낼 수 있게 됐으며, 주변 색온도에 따라 색조절, 밝기조절도 가능합니다.



사용에 앞서 아이폰7 패키지 내에 있는 핀셋으로 유심을 분리해 봤습니다. 이번 테스트에 사용된 유심은 LG유플러스 유심인데요, 일본에서 공수한 아이폰7에도 정상적으로 작동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iOS 10으로 업데이트되면서 기존의 '밀어서 잠금해제'가 사라지고 '눌러서 잠금해제'로 바뀌없죠. 고정형 홈 버튼을 누르는 게 기존 사용자들에게는 상당히 이질적으로 느껴질 것 같습니다.



홈 버튼은 탭틱 엔진과 연동되어 있어 촉각 피드백을 전해주는데요, 설정을 통해 세기를 3단계로 조절 가능합니다. 이 탓에 화면이 꺼진 사태에서는 마치 목업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실제 조작을 하면 기존의 홈 버튼처럼 금방 익숙해집니다. 몇 번 쓰다보니 오히려 아이폰6s 홈버튼은 함몰된 게 아닌가 하는 착각까지 들기도 합니다. 



아이폰7에는 한층 더 강력해진 애플 A10 Fusion 칩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역대 아이폰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경험할 수 있는데요, 클래시로얄과 같은 실시간 대전 방식 게임의 경우 반응속도가 매우 중요한데 아무 문제 없이 돌아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용량도 32GB, 128GB, 256GB로 2배씩 늘어난  램도 2GB가 기본 탑재돼 게임을 위한 최적의 폰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아이폰7 일본 모델은 NFC 기반 결제 시스템 '페리카'가 붙어 세계 유일의 모델이 되었습니다. 특히 일본판(특히 A1785 모델)은 국내에서 사용되는 LTE 주파수를 모두 쓸 수 있어 사용에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위 이미지를 보면 좌측 상단의 통신사 마크에 LG U+로 잡힌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유플러스 LTE비디오포털 앱도 국내 출시된 제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 유저들은 스트리밍 데이터 소모가 많은 편인데 이런 니즈를 충족시키기에 적당한 킬러 앱이라고 할 수 있죠. 



아이폰7, 비록 숫자가 6에서 7로 판올림 될만큼의 대대적인 변화는 아니지만 고정형 홈버튼, 절연 띠 이동, 3.5파이 이어폰 단자 삭제 등 새로움을 느낄 만한 요소는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판단됩니다. 



이번 개봉기에서는 만나보지 못했지만 무광블랙, 유광의 제트블랙 등 신규 색상이 추가돼 과거 아이폰 초창기 모델의 향수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네요. 약정이 끝난 분들은 국내 출시 이후 교체를 고려해보시기 바랍니다.



본 포스트는 유플러스 공식 블로거인 '비에르쥬'님이 작성한 것으로서, 사전 허락 없이 무단 전재·퍼가기·인용을 금합니다.


U+PEN 4기 '비에르쥬' 블로그 가기 : http://trendsavvy.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