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유플러스, 홈 IoT 서비스 상용화 1년 ‘스마트 홈’ 시대 앞당겼다


‘안전(Safety), ‘절약(Cost Saving)’, ‘편리함(Convenience)’ 등 IoT(Internet of Things) 기술로 새로운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LG유플러스의 홈 IoT 서비스(IoT@home)가 이번달로 상용화 1주년을 맞았습니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 출시 1년을 맞이하여 이번 해까지 홈 IoT 서비스를 50여 종으로 크게 확대하고 총 50만 가구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하여 IoT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홈 시대를 이끌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존 주택이나 건물 등 고객 댁내에 홈 IoT서비스를 제공 하는 것은 물론, 신축 오피스텔이나 아파트 등의 건물에 빌트인 IoT서비스를 제공하고, 경기도 고양시를 시작으로 IoT 스마트 도시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 IoT 사업 전반의 추진력 강화를 위해 조직 확대 및 CEO 직속으로 편제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이번 달 1일자로 ‘IoT서비스 부문’을 ‘IoT사업 부문’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기존 FC본부에서 나와 CEO 직속부서로 배치해 IoT사업 추진에 힘을 실었습니다. 

 

이번 조직개편은 홈 IoT사업의 선두 유지와 산업 IoT 부문에서 의미있는 성과창출을 가속화 하며 IoT 사업 전반의 추진력에 힘을 싣기 위함입니다. 


향후 IoT사업 부문은 홈IoT, 산업 IoT 분야 전반의 상품 기획 및 제휴는 물론, 빠르게 늘어나는 고객에 대한 서비스 품질 안정화 업무도 함께 진행하게 됩니다. 


◆ 차별화된 서비스로 국내 홈IoT 시장 개척한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의 홈 IoT 서비스(IoT@home)는 2015년 7월 상용화 이후 빠른 가입자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초기 1만 가구 돌파까지는 30일이란 시간이 걸린 데 반해, 2만 가구 돌파에는 그보다 적은 21일, 3만가구 돌파는 19일, 최근에는 2주만에 1만 가구씩 가입자가 늘어나며, 하루 평균 1천 가구 이상이 IoT 서비스를 신청하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이런 증가세를 이어가 올해까지 50만 가구의 가입자를 확보할 계획입니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LG유플러스의 홈 IoT 가입자는 약 34만 가구에 이릅니다. 홈 IoT 서비스가 스마트폰의 어플로 작동하는 것을 감안하면 4인 가족 기준으로 홈 IoT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약 13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고객 댁내에 설치된 IoT 기기도 100만 개를 돌파했습니다. 이 역시 IoT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사 중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 전 산업 부문으로 활발한 제휴, 서비스 종류 최근 28종까지 늘어, 연내 50여종으로 확대 


2015년 7월 IoT 스위치, 온도조절기, 플러그, 에너지미터, 열림감지센서, 도어락 등 6종의 새로운 서비스로 출발한 IoT 상품은 1년 만에 총 28개 제품으로 4배 이상 늘어났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올해까지 50여 종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LG유플러스는 작년 서비스 상용화 이후 IoT오피스텔, IoT 보일러, IoT스마트 홈(비디오폰 등)시스템, 전자업체(LG전자,삼성전자), 펫 악세서리 제조기업, 가구업체, 전동커튼 등 전 산업분야로 IoT 서비스 제휴를 확대해 왔습니다.


최근에는 생활가전 전문기업 쿠첸과 함께 원격 제어와 모드 자동실행이 가능한 지능형 IoT 밥솥을 내놓았고, 국내 소방설비 전문 업체인 ㈜파라텍과 LG유플러스의 IoT@home 어플과 연동된 주방용 IoT 소화장치를 선보였습니다. 방, 거실, 주방 집안 곳곳과 집밖까지 IoT로 연결해 똑똑하고, 편리한, 안전한 스마트 홈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안강개발과 아주산업건설㈜ 등 IoT 오피스텔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에 이어 지난 달에는 대우건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전국의 아파트나 오피스텔 등 건물에도 LG유플러스의 홈 IoT 서비스를 구축해나가고 있습니다. 


◆ 지능형 IoT서비스 및 진일보한 음성인식 기술 개발 하반기 선보일 계획


LG유플러스의 홈IoT 서비스는 ‘불 꺼’, ‘문 열어’, ‘가스 잠 궈’, 등 총 3천여 단어를 인식하는 음성명령이 가능해 실생활에서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 IFTTT(조건부 제어) 기능에 특화되어 있어, 사용자의 생활패턴에 따라 모든 IoT 기기 간 연결을 통해 최적화된 제어 시나리오를 만들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외출모드’를 설정해두면, 외출 중 창문 열림이 감지되면 거실 조명과 TV가 켜지고 사용자에게 알림이 가고 이용자는 홈CCTV로 위험을 확인한 후 보안업체 출동을 요청할 수 있습니다. 


향후에는 연동제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모드 추천 기능이 제공됩니다. 예를 들어, “청소하자”라고 말하면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환풍기, 커튼이 동시에 작동하며 거주자의 이용 정보가 쌓여 이용자의 행동패턴을 분석하고 출∙퇴근, 주말, 여행 시 모드를 추천합니다. 


◆ 스마트 홈을 넘어 스마트 시티 구축에도 박차를 가할 것    


LG유플러스는 IoT을 활용한 스마트 시티 구축에도 나서 IoT 기술의 적용범위 확장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사물인터넷(IoT) 융복합 시범단지’ 조성 사업자로 LG유플러스-경기 고양시 컨소시엄이 선정됨에 따라 똑똑한 미래도시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섭니다. 안전과 환경, 에너지 등 생활에 밀접한 IoT 서비스가 적용된 도시가 탄생하는 건 최초입니다.


또 서울디자인재단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세계적인 서울의 관광 명소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공공 IoT 시스템을 구축해 공공IoT 기술의 세계화에도 나서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홈 IoT 서비스는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의미 있는 정보와 편의를 제공하는 통로”라며 “IoT 기술을 기반으로 한 LG유플러스의 인프라와 서비스가 다양한 영역에서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heather 2016.09.27 10:02

    안녕하세요~ IoT@home 체험관 검색해보다보니까 용산사옥에서 발대식한 글들이 많이올라오더라구요~ 아직도 본사사옥 1층에서 혹시 체험가능한가요?? 아니면 잠깐 발대식을위한 설치였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