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와 서울시, 한국에너지공단이 손잡고 올 하반기까지 서울지역 3,000여 가구에 LG유플러스의 홈 IoT 서비스를 공급합니다. 


이는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2016년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에 LG유플러스와 서울특별시,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컨소시엄이 선정된 데 따른 것입니다. 


‘2016년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은 전력 소비량의 계속적인 증가로 에너지 절감의 필요성이 늘어나는데 따른 것으로 향후 에너지 절감과 소비량 모니터링을 통하여 에너지 수요관리 시스템을 구현하고, 타 산업과 새로운 사업모델 발굴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위해 추진됩니다. 


실제로 서울시의 전력 에너지 소비량은 지속적인 증가추세에 있습니다. 1990년부터 2013년까지 서울시의 전체 에너지소비는 1997년 이후로 안정적인 추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전력에너지 소비량은 1990년 11.3%에서 2013년 26%까지 2배 이상 증가하며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첨부1)


또 전기요금은 매년 평균 5.4%, 주택용 전기요금은 매년 2.7% 인상되어 에너지절감은 필수로 생각되고 있으며, 지난 2000년 대비 2010년 월 300kWh 이상 사용하고 있는 가정의 비율은 전체의 22%에서 37%로 늘어났습니다. 월 300kWh 의 전력사용량을 누진 요금제에 적용하면 4단계 이상, 월 44,000원 이상의 전기요금에 해당합니다. (첨부2)


이번 사업에 따라 LG유플러스는 에너지절감을 위한 IoT 플러그, 실시간으로 가정내 전력사용량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IoT 에너지미터와 IoT 허브를 서울 시내 3,000여 가구에 3년간 제공하게 됩니다. 


IoT 에너지미터는 1초 단위의 실시간 소비전력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IoT 서비스로 전력 에너지 사용량 정보를 태블릿PC, 스마트폰 등 스마트 디바이스를 통해 알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 가정내 사용패턴을 분석하여 월말 예상요금 및 누진세를 사전에 예측해 에너지 사용 비교나 통계, 고지를 통해 전기를 절약하는 절감 행동을 할 수 있게 도움을 줍니다. 


IoT에너지미터와 함께 제공되는 IoT플러그는 원격으로 에너지 사용량이 많은 가전 제품의 대기전력을 차단하는 데 사용할 수 있으며, 허브는 가정내의 IoT 기기간의 연결 기능을 제공합니다. 


이번 사업은 서울 시내 희망 단지 및 세대 3,000여 가구를 선정하여 진행되며, 가정에서 이용하고 있는 통신사에 관계없이 설치가 가능합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사업으로 에너지 절약 및 진단 등 가정으로부터의 자발적인 동참을 이끌어내 지속적인 에너지 절약 문화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가정의 전력 수요반응 서비스 운영으로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에너지 절감을 실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서울시와 ‘에너지효율화 및 사회공헌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 아파트 및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에너지 절감 솔루션인 U+Biz EMS(Energy Management Solution)를 적용, 이를 통해 얻은 수익을 저소득 가정 수술비 및 에너지 빈곤층 지원으로 후원하는 활동을 전개해 왔습니다.  


LG유플러스 홈IoT담당 류창수 상무는 “지자체와 정부, 민간이 함께하는 이번 사업으로 에너지 신산업 서비스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타 산업과의 융복합을 통한 신사업 모델 발굴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첨부파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