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국내 5가구 당 1가구 꼴로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와 더불어 갖가지 문제점도 발생하고 있는데요. 1인 가구와 싱글족이 늘어나면서 외로움 때문에 반려동물을 키우기 시작했지만, 시간적 여유가 부족해 돌보기 힘들어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죠.


처음 만난 순간처럼 사랑하는 마음 그대로 쭉~ 곁에 있어주세요. 하루 종일 함께 있어주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계속되는 야근으로 시간이 없으신가요? 그런 분들을 위해 멀리서도 마음을 전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IT 용품을 미리 준비해두세요. 밤 늦은 귀가에 죄책감을 느낄 일이 한층 줄어든답니다.


1. 스마트 인식표 - PAWFINDER



반려동물을 산책시킬 때 인식표 착용은 필수입니다. 실종된 반려동물이 인식표를 착용하고 있을 때와 착용하지 않았을 때, 찾을 수 있는 확률은 천지차이라고 하죠.


최근에는 IT 기술의 발달에 힘입어 인식표도 더욱 스마트해졌습니다. NFC 기능을 통해, 인식표에 스마트폰을 터치하면 별도의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누구나 반려동물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보호자의 스마트폰에 포파인더 앱을 설치한 후 인식표를 등록해두면 반려동물이 눈 앞에서 벗어나는 순간 알람이 울려 더욱 안심할 수 있습니다.


2. 블루투스 위치 추적기 - PawScout



영화 소재로만 보던 위치 추적기가 이제는 일상 곳곳에서 응용되고 있습니다. PawScout는 반려동물 전용 목걸이 형 위치 추적기로 블루투스 허용 범위 60m 내에서 반려동물의 위치를 지도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반려동물은 생각보다 더 빠른 시간 안에 멀리까지 이동하기 마련인데요. 그럴 때는 PawScout의 이용자 네트워크를 통해 추적 반경을 확장시킬 수 있습니다.


인쇄물 전단지나 인터넷 게시글 보다 빠르게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실종 후 단시간 내에 찾을 확률이 훨씬 높아지겠죠.


3. 고양이 전용 사료 배급기 - Catfi


애묘인(고양이를 귀여워하는 사람)들은 한 마리 보다는 두 마리, 두 마리 보다는 세 마리 이상까지. 여러 고양이와 함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고양이는 강아지에 비해 스스로를 잘 돌보는 동물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아무리 스스로 잘하는 고양이라도 주인의 손길과 사랑이 꼭 필요하기 마련입니다.


 


고양이 전용 사료 배급기 캣파이는 내장된 카메라와 소프트웨어로 고양이의 얼굴을 인식하여, 여러 마리의 고양이가 있더라도 개별 식습관에 따라 배급량을 자동으로 조절해줍니다.


배급기 앞에는 체중계가 내장되어 있어 고양이의 몸무게를 바로 체크해 스마트폰으로 전송해주기 때문에 건강관리가 한결 편리해집니다.


4. 배변을 보면 자동으로 간식이 지급되는 - 퍼피케어



강아지들에게 최고의 칭찬은 주인의 사랑과 맛있는 간식이라는 것 아시죠? 강아지 배변훈련은 어릴 때 이루어지지 않으면 성견이 되고나서는 더욱 힘들어지는데요. 초반에 조금 어렵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가르쳐주세요.


<퍼피케어>는 강아지가 대·소변을 보면 녹음해둔 주인의 목소리로 칭찬을 해주며 맛있는 간식을 자동으로 지급해줍니다. 대·소변은 저절로 수거함으로 쏙 들어가 처리되기 때문에 더욱 편하고 청결하게 배변 훈련이 가능하죠.


매번 배변패드를 갈아주어야 하는 불편함을 덜 수 있고, 식분증이 있는 강아지들의 습관을 고치는 데에도 도움이 됩니다. 주인에게도, 반려견에게도 유용한 1석 2조 아이템으로 추천합니다.


5. 자동 사료 지급기 - Pet feeder



반려동물을 키울 때 가장 염려스러운 부분이 귀가가 늦어지면 제 때 식사를 챙겨주기 힘들어지는 상황입니다. 그럴 때는 초조한 마음을 넘어 죄책감이 느껴지기 마련인데요.


장시간 외출이나 야근이 잦을 경우 자동 사료 지급기를 사용해보세요. 유플러스에서 출시 예정인 <Pet feeder>는 자동 급식기와 스마트콜이 함께 장착되어 있슶니다.


앱을 통해 밖에서도 사료를 지급할 수 있으며, 내장 카메라와 마이크로 영상통화가 가능하니 외출이 잦은 펫 바보들에게 솔깃한 제품입니다.


7. 맘 편한 카메라 - 홈 CCTV '맘카'



외출을 할 때마다 홀로 있는 반려동물의 안부 걱정에 하루가 더욱 길게 느껴지는 펫바보들의 필수품! 유플러스의 홈 CCTV <맘카>입니다.


우리 강아지, 고양이의 24시간이 궁금한 펫바보들은 물론 아이들이 걱정되는 맞벌이 부모님들, 늦은 밤 귀가 시마다 긴장하게 되는 여성들도 모두 맘 편한 카메라 <맘카>로 안심하고 외출하세요.


 



① 휴대폰 어플로 실시간 확인

좌우 345도, 상하 110도 회전 가능한 홈 CCTV <맘카>는 휴대폰 앱 또는 PC와 연동되어 24시간 집안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실시간 화면의 캡쳐와 영상 저장 기능을 통해 중요한 순간을 바로 저장할 수도 있습니다.

② 반려동물과의 영상통화

화면과 함께 스피커로 집 안의 소리를 들을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안심할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이 화면에 보이지 않을 때는 마이크를 통해 불러보세요. 실시간 영상통화로 강아지의 외로움을 달래줄 수 있습니다.

③ 야간에도 문제없는 적외선 LED

늦은 밤 불이 꺼져있을 때도 안심하세요. 어두운 방에서도 적외선 LED를 통해 또렷하게 식별이 가능합니다.

여성이 혼자 사는 1인 가구의 경우 CCTV로 집 안을 미리 확인해볼 수 있으니, 늦은 귀가 시 안심할 수 있습니다.

④ 든든한 우리 집 보안

맘카에 SD 카드를 삽입하면 24시간 영상을 저장할 수 있습니다. 집을 오래 비워두어야 할 때나, 도둑 침입이 의심될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겠죠.

반려동물의 24시간을 모두 지켜볼 수도 있으니, 우리 강이지의 하루 일과가 궁금한 펫바보들에게도 솔깃한 기능입니다.



홀로 있을 반려동물 걱정에 귀가하는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을 분들을 위한 아이템들을 소개해드렸습니다. 반려동물 없이는 못 사는 자칭 '펫바보'라면 분명 솔깃할 신기한 제품들이 많이 출시되어 있네요.

주인은 맘 편하게 외출하고, 강아지는 외롭지 않게 하루를 보낼 수 있는 펫 전용 IT 용품들로 24시간 함께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