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모바일 IPTV인 'U+ HDTV'에 UHD 전용 드라마관을 오픈하고 2014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전 경기를 실시간 중계하는 등 모바일 TV 콘텐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소식입니다.





이번에 새로 오픈하는 UHD 드라마관은 QHD 해상도의 스마트폰이 잇달아 출시됨에 따라 고객들의 초고화질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고려해 만들어졌고, 모바일 IPTV에서 UHD로 제작된 드라마를 제공하는 것은 U+ HDTV가 최초입니다.


현재 제공하는 모바일 UHD 드라마는 <모모살롱>, <출중한 여자> 등 총 3편, 17개의 콘텐츠입니다.


모바일 UHD 드라마 시청을 위해서는 QHD 해상도를 지원하는 단말기 LG전자 G3, G3 Cat.6, 갤럭시노트4 등 10종이고 추후 U+HDTV 전체 이용자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한, 2014 메이저리그 포스트 시즌 경기를 U+ HDTV 내 'Spotv' 3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와 주요 경기 및 하이라이트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며 <꽃보다 청춘>, <오늘부터 출근> 등 인기 케이블 방송 및 일부 지상파 방송에 대해서는 본방을 놓쳐도 10분만에 TV 다시 보기를 할 수 있는 'Quick VOD'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선보입니다.


LG유플러스 모바일TV 사업팀 한영진 팀장은 "국내 최대 모바일TV 회원을 보유한 LG유플러스의 U+ HDTV에서 비디오 LTE 시대를 맞아 UHD 드라마 및 메이저리그 경기 등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했고 앞으로도 U+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볼거리 제공과 모바일 최적화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