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 www.uplus.co.kr)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기반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인 ‘Paynow(페이나우)’를 18일 출시한다.

지금까지 여러 단계를 거쳐야만 하는 번거로움과 이로 인해 시간이 많이 소요되었던 모바일 쇼핑 결제의 절차와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Paynow 출시로 인해 모바일 결제시장의 판도에 큰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전망 된다.

대부분의 사용자가 인터넷이나 모바일 쇼핑몰에서 상품구매 시 카드 번호, 유효기간을 매번 입력해야 했으나, Paynow를 이용하면 결제화면에서 Paynow를 선택 후 자동으로 실행되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한번에 결제를 마칠 수 있다.

Paynow는 본인명의의 스마트폰에 Paynow 애플리케이션을 설치 후 신용카드, 은행 계좌번호, 휴대폰 등의 결제 정보를 사전에 한번만 등록해두면 정보를 매번 입력할 필요 없이 상품 구매 시 결제 수단만 선택해 바로 결제 가능하다.

또한 본인 명의의 신용카드를 카메라로 촬영하거나 스마트폰의 NFC 기능을 이용, 스마트폰과 신용카드를 터치해 자동으로 결제정보를 등록할 수 있는 방식 및 서비스 로그인 시 안전패턴, USIM 공인인증서를 통해 인증하는 방식을 업계 최초로 적용, 사용자 직접 입력을 최소화하고 보안을 강화했다.

안전패턴 로그인이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특허기술로, 본인의 스마트폰에 3X3의 패턴을 직접 설정해 사용할 수 있어 스마트폰 잠금을 패턴으로 해제하는 것에 익숙한 사용자들에게 편리하면서도 보안이 강화된 수단이다.

Paynow는 Active X(액티브 X)를 다운로드 받지 않더라도 결제 서비스가 가능해 스마트폰, 태블릿PC, 스마트TV, IPTV 등 각종 디지털기기는 물론, 윈도우, MAC, 리눅스 OS와 사파리, 크롬 등 다양한 브라우저에서 크로스플랫폼(cross-platform) 전자결제를 지원하는 차세대 전자지갑형 통합 결제서비스다.

이와 함께 오프라인 가맹점에서도 Paynow 로그인 후 별도의 비밀번호 없이 바코드, QR코드, NFC 방식으로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예를 들어 오프라인 상점에 설치된 결제단말기에 휴대폰을 터치하거나 바코드를 스캔하면 미리 설정해 놓은 결제 수단으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Paynow를 통해 등록되는 신용카드, 은행 계좌번호 등 중요한 결제정보는 제휴 금융기관 시스템에만 저장되며 암호화 등을 통해 서비스 보안을 최상급으로 강화해 Paynow는 스마트폰의 스미싱, 피싱, 해킹 등 전자금융사고의 위험으로부터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Paynow는 BC카드, 하나SK카드 등 주요 신용카드와 우리은행 등의 계좌 이체 결제, 휴대폰 후불 결제를 제공하며, LG유플러스 전자결제 가맹점을 포함한 8만여 개 온/오프라인 쇼핑몰에서 이용 가능하다. 향후 가맹점과 제휴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Paynow 애플리케이션은 통신사에 관계없이 U+스토어,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등 온라인 마켓을 통해 다운로드 가능하며, LG유플러스 스마트월렛 내 결제 메뉴를 통해서도 설치할 수 있다.

한편 LG유플러스 스마트월렛과의 회원연동을 통해 멤버십카드, 쿠폰 서비스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어 업계에서 유일하게 전자지갑과 통합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이미 국내 소셜커머스 사업자뿐 아니라 오픈 마켓, 포털, 홈쇼핑 등 대형 커머스 사업자와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LG유플러스 e-Biz사업담당 백영란 상무는 “최근 스마트폰 이용이 증가하고 모바일 커머스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고객들이 결제 보안에 대한 불안감이 크고 이용하기에 번거로움이 많았다”며 “LG유플러스의 Paynow를 통해 모바일 쇼핑업체는 물론, PC 외 다양한 스마트 OS 환경에서 사업을 전개하고자 하는 온/오프라인 쇼핑 업체들에게 간편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