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공헌활동

LG유플러스, 책이 없어서 못 읽는 시각장애인에게 희망을 전합니다 "좋은 책을 읽는다는 건 과거 몇 세기의 가장 훌륭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과 같다." 근대 철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프랑스의 철학자 데카르트가 남긴 말인데요, 그의 격언처럼 우리는 책이 전하는 지식과 깨달음을 통해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합니다. 이렇듯 독서가 주는 즐거움은 누구나 마음껏 누릴 수 있어야 할 텐데요, 하지만 매년 출판되는 도서 중 시각장애인용 도서는 단 5%*에 불과하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2021년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기준, 점자도서, 전자도서, 녹음도서, 확대도서, 촉각도서, 점자동화책 포함) 점자로 제작된 도서가 부족한 탓에 원하는 책을 읽을 수 없는 불편함은 물론이고, 이를 해결하고자 시각장애인이 신청하면 원하는 도서를 전자책으로 제작해주는 대체자료 서비스도 도입됐지만, .. 더보기
“책이 없어서 못 읽는 시각장애인에게 희망을 전해요” LG유플러스, 시각장애인 전용 전자도서 만든다 ■ 장애인용 e북 제작기간…7개월→일주일로 단축 ■ 가족과 함께 문장·띄어쓰기 ‘교열’에 참여…”사회 취약계층 지원 지속할 것” LG유플러스(www.uplus.co.kr)가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e북)를 만드는 ‘U+희망도서’ 활동을 전개한다고 9일 밝혔다. 전국 25만 시각장애인의 책 읽을 권리를 보장하고 비장애인과의 지식정보 문화 격차 해소를 위한 움직임이다. 시각장애인용 e북은 일반도서를 이미지·동영상·텍스트·점자파일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로 표현하는 대체 도서를 말한다. ‘U+희망도서’는 임직원이 가족과 함께 장애인 지원 단체인 ‘IT로 열린도서관’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시각장애인용 e북을 제작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그동안 시각장애인은 점자로 표현된 도서가 부족한 탓에 원하는 책을 읽을 수 없는 불.. 더보기
유엔의 범지구적 캠페인 ‘UN75’, 여러분의 목소리를 더해주세요!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사태는 전 세계적인 보건 위기를 가져오고 있는데요.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작게는 개인의 위생수칙 준수부터, 백신 및 치료제, 보건환경 개선을 위한 협력까지 국경과 지역, 및 세대를 아우르는 국제 협력의 필요성을 다시금 상기시켜주고 있습니다. 유엔(UN, United Nation)은 전 세계가 직면한 어려운 도전 속에서 창립 75주년을 맞아 ‘함께 만드는 바람직한 미래’를 주제로 구체적 협력 추진 방향을 모색하고 글로벌 비전을 수립하는 소통 캠페인 ‘UN75’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유엔 창설 100주년이 되는 2045년까지 진행되는 ‘UN75’ 캠페인에 LG유플러스가 통신사 최초로 파트너십을 체결하여 유엔 창설 100주년 글로벌 비전 수립 참여 확대에 동참합니다! UN75,.. 더보기
아침에 눈을 뜨면 출근하고 싶은 회사, U+사내문화 알아보기 ② 포스팅에서는 LG유플러스의 업무 방식과 조직 분위기, 사내문화에 대해 소개해드렸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유플러스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한 프로그램과 구성원 참여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 출근하고 싶은 회사, U+사내문화 알아보기 ① 1) 일과 삶의 균형LG유플러스에서는 구성원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하여 생애주기별 돌봄 프로그램인 가화만사성과 구성원들의 심신 건강을 위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구성원뿐만 아니라 구성원의 가족까지 생각하는 LG유플러스의 마음이 느껴지는데요. 자세하게 알아볼까요? ①생애주기별 가화만사성 프로그램과 행복 2시간‘생애주기별 가화만사성 프로그램’은 이름에서도 드러나듯 구성원 케어를 위한 생애주기별 프로그램입니다. 모든 구성원들.. 더보기
U+ 신입사원 사회공헌 활동으로 청각장애 청소년에 보청기 선물 LG유플러스는 매번 신입사원들이 들어오면 아이디어 회의를 통해 사회공헌 활동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이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올해 하반기 신입사원들 역시 기발한 아이디어를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해서 그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2014년 하반기 신입사원들은 지난 11월 14일, 중구 남대문로 본사로 청각장애를 앓고 있는 김민준(만 14세, 가명)과 민준군 어머니를 초청해 준비한 응원 편지와 방한 용품을 전달하고 담소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신입사원들은 민준군을 돕기 위해 자신들이 구입한 빵을 본사 사옥 로비에서 '꿈은 이루어진대 U+ 빵'을 이벤트 형식으로 임직원들에게 팔고 이 수익금으로 보청기를 선물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이 빵은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보호작업장 '파니스'에서 장애인 제빵사들이 직접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