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15일 한국시리즈, 현직 스포츠 캐스터·개그맨 해설진 동반 출연 … 쉬운 용어·친근한 해설로 보는 즐거움 더해

■ 16일까지 시청인증 이벤트 <노필터 야매중계> 운영 … 화면 스크린샷 올리면 추첨 통해 빔프로젝터·상품권 등 증정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야구 플랫폼 서비스 U+프로야구에서 KBO 한국시리즈 1, 2차전의 특별중계를 운영한다고 12일(금) 밝혔다. 올 시즌 마지막 경기를 응원하고, 야구팬들에게도 즐길거리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들이 U+프로야구의 특별 야매중계를 알리는 모습.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www.uplus.co.kr)는 자사의 야구 플랫폼 서비스 U+프로야구에서 KBO 한국시리즈 1, 2차전의 특별중계를 운영한다고 12일(금) 밝혔다. 올 시즌 마지막 경기를 응원하고, 야구팬들에게도 즐길거리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U+프로야구는 모바일 앱(App.)과 웹(base.uplus.co.kr)을 통해 KBO 실시간 중계, 각 구단의 경기 일정, 주요 선수 정보, 인기 하이라이트 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야구 플랫폼 서비스다. ▲KBO 경기 5개 실시간 동시 시청 ▲포지션별 영상 ▲홈 밀착영상 ▲경기장 줌인(8K) ▲주요장면 다시보기 등 ‘집관(집에서 관람)’에 최적화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오는 14일과 15일 양일간 선보이는 특별중계는 ‘야구 매니아가 중계하는 방송’, 줄여서 ‘야매 중계’ 서비스의 일환이다. 개그맨들이 각 팀을 응원하는 이른바 ‘편파’중계의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며, 현재 방송사에서 근무 중인 스포츠 캐스터가 직접 출연하여 친숙한 단어와 쉬운 용어에 기반한 해설도 함께 제공한다.

 

올 시즌부터 신설된 야매중계는 방송사 중계의 어렵고 딱딱한 해설을 탈피해, 마치 야구를 잘 아는 동네 형과 함께 관람하는 듯한 시청경험을 선사해왔다. 이를 통해 지난 10월에는 야매중계 경기의 고객 채팅 참여율이 일반 경기 대비 5배 이상 높아지며 대표적 양방향 소통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특별중계를 맞이한 기념 이벤트 <노필터 야매중계>를 진행한다. 오는 16일까지 한국시리즈 경기의 특별 야매중계 장면을 스크린샷으로 캡쳐해 이벤트 페이지(yamae.uplusbaseball.co.kr)에 업로드하는 고객들은 추첨을 통해 가정용 빔프로젝터, 백화점 상품권 등을 증정 받을 수 있다.

 

고광호 LG유플러스 스포츠플랫폼사업담당은 “U+프로야구에서 한국시리즈를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마련해 KBO 팬들에게 시즌 마지막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했다”라며 “내년에는 비대면 분위기가 완화돼 더 많은 야구팬들이 즐겁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U+프로야구에서도 그에 발맞춘 고객편의 기능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올 시즌 U+프로야구에 4대 기능을 신설해 ‘집콕 응원’의 묘미를 더했다. U+프로야구에서는 올해 리그부터 ▲실시간 스트라이크존 ▲야매 중계 ▲친구채팅 ▲친구초대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U+추천 포스팅 더 보기]

디즈니+ IPTV 독점, ’U+tv’에서 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