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년 10~11월 경찰청과 공동 캠페인으로 420% 등록건수 증가

2월부터 접수업무 142개 매장에서 전국 2,200여개 LG U+매장으로 확대

 

LG유플러스(www.uplus.co.kr)는 경찰청과 함께 미아방지를 위해 진행한 지문등 사전 등록장려 캠페인의 성과에 힘입어 전국 약 2,200개 매장으로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지문등 사전 등록은 아동의 실종을 예방하고 조속히 보호자의 품에 돌아올 수 있도록 지문, 얼굴, 사진, 보호자 연락처 등을 경찰의 시스템에 미리 등록하는 제도다. 보통 실종된 아동을 찾는데 평균 56시간이 걸리지만 이 같은 정보를 미리 등록하면 52(65분의 1)으로 줄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아이들의 안전한 일상을 위해 미아방지에 기여하고자 경찰청과 함께 지문등 사전 등록제도를 알리는 공익 캠페인을 지난해 10월부터 진행해 왔으며, 그 결과 전년 동월 대비 전체 등록건수는 420% 증가했다.

 

 

2월부터는 지문등 사전 등록제도의 효과를 전국적으로 확산한다. 더 많은 부모님과 아이들이 쉽게 인지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전국 142개 매장에서 진행하던 접수 업무를 2,200여개의 LG유플러스 매장으로 확대한다. 보호자와 아동이 함께 매장을 방문하면 직원의 안내에 따라 등록할 수 있다.

 

 

지문등 사전 등록 방법은 경찰청 안전드림앱을 이용하거나 경찰서, LG유플러스 매장을 찾아 직원의 안내에 따라 진행할 수 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경찰청의 지문등 사전 등록제도를 캠페인을 통해 많은 부모님들이 인지하고 참여하게 되어 다행이다라며, “LG유플러스는 소중한 아이들의 교육과 안전에 기여할 수 있는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