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 여수시 무슬목 서쪽 1.6km 해상서 군사용 드론 서비스 실증, 10여분간 미상선박 수색•정찰, 해경과 공조 작전도


제31보병사단과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www.uplus.co.kr)는 전라남도 여수시 무슬목 서쪽 1.6km 해상에 있는 죽도•혈도 인근에서 10여 분간 군사용 드론에 기반한 해상 작전 실증을 펼쳤다고 17일(수) 밝혔습니다.


16일(화) 오후에 진행된 해상 작전 실증은 U+스마트드론을 통한 ▲해상 상황 실시간 대응 ▲해안 수색 정찰 ▲고속 침투 상황 대응 ▲건물 내부 수색 ▲주둔지 경계 ▲봉쇄선 내 공중 수색 등을 선보이며 다양한 드론 활용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 광주시 31사단 사령부서 현장 상황 실시간 모니터링, 해안 감시, 주둔지 경계, 건물 내부 수색 등 다양한 역할 수행


가장 눈에 띄는 시연은 해상 상황 실시간 대응입니다. 31사단이 드론을 통해 미상선박을 수색•발견하고, 열화상 카메라로 선박 내 인원 2명을 확인했습니다. 이후 드론에 장착된 VoLTE 스피커로 직접 경고 방송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미상선박이 도주하자 300m가량을 드론으로 추적하며 여수 해경이 선박을 진압할 수 있도록 작전 공조를 펼쳤습니다. 현장에서 약 120km 떨어진 전남 광주 31사단 사령부에서는 U+스마트드론의 관제 시스템을 통해 작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어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해상 작전에 앞서 사전 시연을 펼친 해안 수색 정찰과 고속 침투 상황 대응도 주목할 만합니다. 해안 수색 정찰은 사람이 직접 감시하기 어려운 절벽 및 해안을 드론이 살피다가 특정 지점에서 잠수복과 물안경을 발견하고, 해당 좌표를 즉시 전송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고속 침투 상황 대응은 지상 검문소를 고속으로 돌파하는 용의차량을 미리 대기하던 레이싱 드론이 추적해 차량에 GPS를 부착, 지휘통제실에서 도주 차량을 관제할 수 있도록 진행됐습니다.


사전 시연에서는 드론이 건물 내부를 수색하고, 주둔지를 경계하는 역할도 수행했습니다. 건물 내부 수색에서는 미상의 폭발물을 확인하는 상황으로 연출돼 인력을 대체할 수 있는 드론의 활용도가 강조됐습니다. 주둔지 경계에서는 31사단 초소 근무자들이 야간에 근처 거수자를 발견하고, 드론의 전자광학(EO), 적외선(IR) 영상으로 이를 촬영해 상황 대응력이 한층 강화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31사단장 소영민 소장은 “육군 드론봇 전투체계 전투실험 임무를 부여받아 지난해부터 민•관•군•경이 함께 공감대를 형성해왔으며, 국민 안전을 가장 우선으로 하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관계자들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한 결과 오늘 성공리에 마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드론이 범용 전력으로써 국가안보 수호의 한 축을 담당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사단과 각 유관기관이 힘과 지혜를 모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 향후 5G 기반 드론으로 고용량 이미지 고속 촬영해 실시간 전송, 긴급 상황도 즉시 대응 가능해져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서재용 상무는 “5G 기반의 U+스마트드론은 고용량 이미지를 고속 촬영하고 실시간 전송해, 긴급 상황에도 즉시 대응이 가능해진다”라며 “향후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AI)•빅데이터를 접목하고 민•관•군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드론의 활용도를 넓혀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날 시연에서는 드론 제조사 ‘유시스’ 기체 2대와 ‘위메이크’ 기체 1대가 사용됐습니다. TB-504 모델 2대는 각각 정찰용과 촬영용으로 쓰였으며, BlackCamel 모델 1대는 VoLTE 스피커를 통한 경고방송용으로 활용됐습니다. 각 드론은 50~70m 상공에서 15~55km/h 속도로 이동했으며, 전방출동방지 및 자동회피 기능으로 서로 10m 이상의 간격을 유지하며 비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