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 www.uplus.co.kr)는 ‘U+tv’(IPTV) 서비스에 다양한 장르의 37개 채널을 새롭게 추가하고, ‘베이직’∙’프리미엄’ 신규 요금제 2종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먼저 주목할 변화는 U+tv 제공 채널수가 200개에서 237개로 크게 확대된 점입니다.


이에 ‘트렌디’, ‘패션N’ 등 예능과 ‘대교 베이비TV’, ‘뽀요TV’ 등 키즈 콘텐츠를 포함하는 국내의 차별화된 채널 17개가 늘어난 것은 물론, ‘법률방송’, ‘한국직업방송’, ‘육아방송’ 등 공공 채널 6개도 추가됐습니다.


또 국내뿐만 아니라 ▲’스타스포츠’, ▲’유로스포츠’ ▲’TV5몽드’ ▲’드림웍스채널’ 등 다양한 해외 채널 13개가 새롭게 편성돼 해외 스포츠와 영화 등 매니아 층을 위한 콘텐츠도 강화됐습니다.


U+tv는 이번 37개 채널 추가와 함께 올해 총 58개 채널을 신규 송출해 전년 말 179개 대비 채널 수가 32% 증가됐습니다.

                                                      

이러한 신규 채널 확대는 다양한 콘텐츠 제공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동시에, 프로그램공급자(PP)와의 상생을 실현하고 유료방송의 공익적 역할을 확대해 나가기 위함이라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습니다.


LG유플러스 정대윤 홈/미디어콘텐츠담당은 “이번에 추가된 신규 채널들이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제공하는 데 지속 노력하고, 유료방송 사업자로서의 사회적 책무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U+tv의 새로운 요금제 2종인 베이직과 프리미엄도 선보였습니다. 


베이직 요금제는 월12,100원에 183개 채널을 이용 가능한 요금제로 기존의 일반형과 고급형 요금제 구간에서 중저가 구간을 세분화해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했습니다. 프리미엄은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해외 채널을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들을 위한 요금제로 월16,500원에 U+tv 상품 최다인 223개 채널을 즐길 수 있습니다.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