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플래그십 제품 라인업 중 하나인 ‘V’ 시리즈의 최신작, LG V30이 8월 31일, 독일에서 열리는 IFA 2017에서 공개됐습니다.


LG V30은 기존 제품인 LG V20에서 디자인, 카메라, 디스플레이에 큰 변화를 준 모델입니다. LG G6에 사용했던 풀비전을 업그레이드한 ‘OLED 풀비전’에 ‘시네 이펙트’,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MQA’, ‘포인트 줌’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면서도 역대급 디자인으로 재탄생 했는데요.


LG V30 신제품 발표 현장에서 공개된 새로운 특징들을 살펴보겠습니다.


<LG V30 공개 카운트다운 영상>


LG V30 공개 시작을 알리는 카운트다운 모습입니다. 카운트다운 숫자는 모두 필름 디자인 안에 들어가 있는데요. 이것만 봐도 LG V30의 개발 컨셉이 어떤 것인지를 대략적이마나 짐작할 수 있습니다.



LG V30 발표회 오프닝은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의 V 시리즈에 대한 소개였습니다. 기존 V 시리즈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있은 후 V30을 공개했는데요.



LG V30 특징에 대해 간단히 소개한 이후 본격적인 제품 특징 설명이 이어졌습니다.



LG V30의 특징에 대한 키워드입니다. 생각보다 많죠? 기존에 있었던 기능을 강화한 것도 있고 전혀 새로운 것들도 있습니다.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먼저 카메라에 대한 특징부터 보겠습니다. 후면 카메라 조리갯값은 F1.6으로 현존하는 스마트폰 카메라 중 가장 낮은 값입니다. 저조도에 강하다는 갤럭시 S8도 F1.7이고 LG전자의 기존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F1.8을 사용했었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6군으로 구성된 후면 렌즈의 가장 앞면은 플라스틱 재질이 아닌 유리를 사용해 빛 투영도를 높였습니다.



광각 카메라도 개선했습니다. 광각 렌즈를 사용하면 바깥쪽은 왜곡이 생길 수 밖에 없으나 LG V30은 이를 보정해 화각을 135도에서 120도로 줄이고 왜곡도 기존의 1/3 수준으로 줄여 보다 자연스러운 사진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리뷰를 통해 자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래피(Graphy)’ 모드가 있습니다. 그래피 모드는 기존에 있던 전문가 모드를 조금 더 빠르게 설정할 수 있도록 만든 것입니다. 일반인에게는 어려운 셔터 속도, 화이트밸런스, ISO 값 설정을 원하는 장면에 맞춰 미리 설정된 값으로 불러 와 쉽고 빠르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능입니다.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찍는다


그리고 일반 스냅샷 뿐만 아니라 동영상 촬영에서도 많은 발전이 있었습니다.



먼저 씨네 이펙트(Cine Effect)인데요. 동영상을 찍을 때 영화에서처럼 특정 필터링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기존에는 사진을 찍을 때만 줄 수 있었던 효과를 동영상 촬영으로 확대한 것입니다.


장면에 따라 다양한 효과를 줄 수 있어 실제 영화와 같은 느낌을 낼 수 있다고 하니 기대가 됩니다.



동영상 촬영 할 때 가장 필요한 기능 중 하나가 바로 ‘포인트 줌’입니다. 포인트 줌이란 한 화면 내에서 특정 부분을 확대할 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존 줌 기능에서는 특정 부분만 확대하려면 그쪽으로 카메라를 조금이라도 돌려 화면 중앙에 맞추고 줌을 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포인트 줌을 이용하면 카메라 이동 없이 화면 내 어떤 곳이라도 줌을 해서 자동으로 화면 가운데로 맞춰줍니다. 보다 자연스러운 줌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18:9 비율의 OLED 풀 비전



18:9 비율의 풀비전이 이제는 OLED 풀비전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지금까지 IPS 패널을 유지했던 LG전자가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을 LG V30에 탑재했습니다.


LG전자는 지금까지 대형 TV 중에서도 프리미엄 급 제품에 OLED 패널을 적용했는데요 이제는 소형 디스플레이에도 본격적으로 채용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OLED의 장점인 낮은 소비전력과 높은 야외 시인성 그리고 가독성 등을 LG V30에서 그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OLED 패널을 사용하면서 ‘Always On Display’도 보다 화려하게 변신합니다. 애니메이션 효과와 컬러가 추가 되고 다양한 내용을 담을 수 있게 됐습니다.



그리고 단순한 알림 뿐만 아니라 와이파이를 끄고 켜거나 음악 재생 컨트롤도 할 수 있습니다. 전에 있던 세컨드 스크린의 일부 기능을 AOD에서 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HDR 10도 지원합니다. HDR은 한 화면 내에서 밝은 곳은 더 밝고, 어두운 곳은 더 어둡게 해서 실제 눈으로 보는 것과 같은 화질을 만들어 냅니다.


물론 이 기능을 사용하려면 HDR 10이 적용된 영상이 필요합니다.


구글 데이드림 뷰 지원



LG V30은 구글이 만든 VR 기어인 ‘데이드림 뷰’를 정식지원하는 몇 안 되는 스마트폰입니다. 현재 데이드림 뷰는 아직 정식 출시되지 않았으나 9월 중 정식 출시할 예정이며 한국과 일본에서 가장 먼저 선 보일 예정입니다.


MQA 포맷을 최초로 지원

 



LG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대표 기능이라 할 수 있었던 Hi-Fi Quad-DAC이 한 단계 더 발전합니다. LG V30에서는 기존의 FLAC 음원 뿐만 아니라 MQA 포맷도 함께 지원할 예정입닏.


MQA란 무손실 압축 포맷이었던 FLAC의 장점을 그대로 살리면서도 1곡에 수 백MB나 했던 용량을 대폭 줄인 것인데요. 스트리밍으로 무손실 음원을 감상 할 때 데이터 소모량을 더 줄일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LG V30 하드웨어 특징들



지금까지 크게 내세우지 않았으나 LG V20부터는 일명 ‘밀스펙’이라 불리는 미 국방부 군사 표준 규격인 ‘MIL-STD 810G’를 받아왔습니다. 이번에도 이 인증을 받았는데요. 



V30는 내구성을 더하기 위해 내부에 H빔 형태의 구조물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이 구조물은 장력(tension)이 높아 내충격성이 더 강화됐다는 설명입니다.



배터리에 대한 언급도 있었습니다. 3,300mA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되어 있고 퀄컴 퀵 차지 3.0으로 35분 충전만으로도 최대 5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빠른 무선 충전도 가능해 55분 충전 시 최대 50%까지 충전이 됩니다.




마지막으로 LG V30은 6인치 대형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게는 158g에 불과합니다. 직전에 출시한 LG G6가 7.9mm에 163g이고 LG V20은 7.6mm에 173g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크기와 무게가 더 줄었습니다.


대화면이면서도 더 가벼워졌는데요. 이를 선호하는 사람들에게는 환영할만한 소식입니다.


LG V30은 오는 9월 21일 국내를 시작으로 정식 판매가 될 예정이며 그 전에 사전 예약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상으로 언팩 행사를 통해 알아본 LG V30 특징들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