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스마트폰 앱을 통해 반려동물을 관리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internet of things)서비스를 출시합니다. 이 앱으로 반려견에게 급식을 하거나 반려견의 운동량과 칼로리 소모 등을 측정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출시된 LG유플러스의 펫 IoT 서비스는 펫스테이션(pet STATION)과 스타워크(StarWalk) 두 가지로 나뉘게 됩니다. 


먼저 펫스테이션은 앱을 이용하여 집안의 반려견에게 급식을 하거나, 시간 예약으로 정해진 시간에 급식을 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이에 따라 오랫동안 집안의 반려견을 챙길 수 없는 상황 등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또한 양방향 워키토키 기능을 이용하여 언제든 집안의 반려견과 주인이 교감을 할 수 있으며, 사전에 녹음된 주인의 목소리를 자동적으로 재생하는 기능도 포함되었습니다. 


예약급식의 경우 스마트콜을 활용하면, 지정된 예약 시간 1분전에 펫스테이션이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연락해 예약시간에 식사를 하러 오는 반려견의 모습을 볼 수도 있습니다.


별모양의 목걸이 형태인 스타워크(StarWalk)는 반려동물 악세서리로 반려견의 활동량과 소모 칼로리, 도보수까지 측정을 할 수 있는 기기입니다. 이를 통해 시간대별 반려견의 움직임을 확인해 평소와 다른 상태를 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반려견의 소리를 진동으로 감지해 언제 짖었는지 알 수도 있으며 투약이나 식사 시간 등의 일정을 LED 불빛으로 알려주는 알람 기능도 있습니다. 


펫스테이션은 월 1,100원(부가세 포함)이며, 단말가격은 129,000원(VAT포함)입니다. 스타워크는 별도의 월 이용료 없이 66,000(VAT포함)원이며 단말기기만 구매하면 사용이 가능합니다. 


LG유플러스 홈IoT사업팀 김시영 팀장은 “고령화와 1인가구 증가로 인해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며 “홈 IoT 플랫폼을 통해 고객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고 반려동물과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농협경제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관련 시장규모는 지난 2012년 9000억원에서 올해 1조 8100억원 규모로 커졌으며, 2020년에는 5조 8100억원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