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5(SM-N920L)', 갤럭시 S6 엣지+(SM-G928L)'를 20일부터 출시하고, 공시지원금을 모든 요금제에서 업계 최고 수준으로 제공합니다.


LG유플러스에서 판매되는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는 화이트 펄, 블랙 사파이어,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고 출고가는 갤럭시 노트5는 899,800원(32GB 기준), 갤럭시 S6 엣지+는 939,400원(32GB 기준)으로 책정됐습니다.


그리고 제공되는 공시지원금은 모든 요금제에서 업계 최고 수준으로, 갤럭시 노트5로 New 음성무한 Video 100 요금제에 가입할 경우 285,000원에 추가 지원금(15%)으로 42,750원을 제공합니다. 이를 이용하면 갤럭시 노트5를 50만원 대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노트5는 초슬림 베젤과 후면 엣지 디자인으로 인체 공학적 설계와 노트 시리즈의 강점은 5세대 S펜을 탑재한 것이 특징입니다. 갤럭시 S6 엣지+는 듀얼 엣지의 5.7형 쿼드HD(2,560 x 1,440)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2.0mm의 초슬림 베젤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합니다.


LG유플러스는 삼성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에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5만원 대 요금제에서 경쟁사 대비 최대 3만 4천원, 10만원 대 이상 요금제에서는 3만 7천원 더 공시지원금을 제공해 고객의 스마트폰 구입 부담을 최소화 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