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기지국간 연동을 통해 LTE 기지국 경계 지역에서 주파수 묶음기술(CA, Carrier Aggregation) 및 협력통신 기술(CoMP, Cooperative Multi-Point)을 제공할 수 있는 '클라우드 DU' 기술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습니다.

'클라우드 DU(Cloud DU)'는 기지국내 디지털 정보 처리 장비 'DU(Digital Unit)*'를 클라우드 방식으로 연결해 단일 기지국 서비스 커버리지 내에서만 구현됐던 CA 및 CoMP 기능을 기지국간 주파수가 겹치는 경계지역에서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기술입니다.


*주파수 송수신 장비인 RRH(Radio Remote Head)로부터 받은 디지털 정보를 유선 통신망으로 전달하는 LTE 기지국 장비의 종류


지난 해 4월, LG유플러스와 화웨이가 함께 세계 최초로 개발했으며, 이번에는 개발 당시 보다 업그레이드 된 장비(USU3910)로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습니다.


주파수 묶음(CA) 기술은 여러 개의 주파수를 이용하여 동시에 트래픽을 전송하는 방식으로 가입자 최대 전송 속도를 높일 수 있는 기술이며 LTE-A, 3밴드 LTE-A 등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CoMP는 기지국간 스케쥴링 정보를 이용하여 기지국 경계에서 주파수간 간섭을 줄여 다운로드와 업로드 속도를 향상 시킬 수 있는 기술입니다.


이는 주파수 대역에 따른 서비스 커버리지 차이를 각 기지국 DU간 CA로 해소하여 기지국 경계에서도 광대역 LTE-A 등 CA 기술 기반의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고, 기지국 간 주파수 간섭이 상대적으로 큰 경계 지역에서도 간섭을 제어해 품질을 높이는 원리입니다.



기존 LTE-A 기술인 CA 및 CoMP 기능은 단일 기지국 커버리지 내에서만 동작하고, 서로 다른 DU인 기지국 경계지역에서는 기능 동작이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클라우드 DU 상용화에 따라 가입자가 기지국간 이동 시에도 끊김 없이 CA를 지원하고, CoMP 기능을 통해 셀간 간섭을 감소시켜 가입자 속도 품질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클라우드 DU 상용화를 통해 3밴드 LTE-A 서비스를 보다 촘촘하게 제공해 서비스 품질을 대폭 향상시켜 고객 체험 속도를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상민 SD(Service Development)기술개발부문장(전무)은 "3밴드 LTE-A, 업링크 콤프(Uplink Cooperative Multi-Point) 등 각기 다른 특성의 LTE 주파수를 동시에 활용하는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기지국 경계지역에서의 서비스 품질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클라우드 DU를 상용화했다"며 "5G 선행기술을 비롯한 다양한 네트워크 기술을 개발 및 도입해 LTE 기술 경쟁력 우위를 지속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