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오레두 그룹과 MOU 체결



LG유플러스가 MWC 2015에서 미래 전략사업으로 중점 추진하고 있는 홈IoT를 앞세워 글로벌시장에 본격 진출합니다.


LG유플러스는 MWC 2015에서 카타르 1위 이동통신 사업자인 오레두(Ooredoo)와 홈IoT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이 자리에 LG유플러스는 이상철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임원이, 오레두 측에서는 사우드 빈 나세르 알 타니 오레드 최고경영자(카타르 왕자)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사는 홈IoT 사업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고, 카타르 시장을 타깃으로 LG유플러스의 맘카2 등 대표적인 자사 홈IoT 서비스와 단말을 수출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9월 한층 업그레이드돼 출시된 홈CCTV '맘카2'는 ▲HD급 100만 화소의 선명한 화질로 3배까지 확대가 가능한 줌인(Zoom-in) 기능 ▲ 적외선 LED로 야간에도 또렷하게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기능 ▲별도의 저장장치 없이 최대 240시간 저장할 수 있는 기능으로 홈 비디오 중심 기능을 대폭 강화했으며 ▲One click privacy 버튼으로 사생활 보호가 가능합니다.


LG유플러스는 안전과 에너지 등에 관한 홈IoT 패키지를 카타르 현지에 맞도록 지속 개발해 나가기로 하는 한편, 오레두 그룹이 소유한 다른 통신사에도 서비스를 점차 확대하는 등 양사간 홈IoT 글로벌 전략적 제휴관계를 이어 나갈 방침입니다.


현재 카타르 기반의 통신사업그룹인 오레두는 2006년 이후 중동아시아를 기반으로 16개국에 유무선 통신 사업을 무섭게 확장해나가고 있습니다. 카타르 1위(300만), 인도네시아의 인도샛 2위(6,000만명), 이라크 아시아셀 2위(1,100만명)를 비롯해 알제리, 튀니지, 쿠웨이트, 싱가포르, 라오스 등에서도 통신사를 운영중이고 지난해 그룹 전체 매출은 89억 달러에 이릅니다.


그리고 이번 양사간 협력을 통해 LG그룹 계열사간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와 플랫폼을, LG전자는 여기에 최적화된 맞춤형 홈IoT 디바이스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상철 부회장은 이날 "중동지역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오레두그룹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은 데 대해 매우 기쁘다"면서 "양사는 앞으로 홈IoT는 물론 LTE 및 5G에 대해서도 All-IP 컨버전스 서비스의 기술을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사우드 빈 나세르 알타니 오레두 CEO도 "LG유플러스의 최신 이동통신 기술과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영광"이라고 화답했습니다.


이 외에도 LG유플러스는 이번 MWC 기간 동안 해외 유수의 ICT 기업과도 긴밀히 사업협력을 논의했습니다. 이상철 부회장은 신종균 IM(IT모바일)부문 사장을 비롯해 당윈 화웽 통신네트워크 그룹 CEO 등과도 만났습니다.


한편 그 동안 국내시장에 집중해왔던 LG유플러스는 제2 도약의 원년인 올해부터 해외시장 진출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습니다. 차량용 미러링 서비스인 'Car Link'의 해외 수출로 첫 신호탄을 쏘아 올렸습니다. 카링크는 자동차 내비게이션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띄우거나 소리를 들을 수 있고 스마트폰 화면도 조작할 수 있는 미러링 기반의 서비스입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초 미래 성장 및 국내외 사업협력 관계 구축을 위해 성장동력과제를 발굴하는 미래분석 조직과 국내외 사업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성장발굴 조직을 신설한 바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