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S)의 노키아 인수, 가장 핫 하면서도 언젠가는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뉴스가 외신발로 전해졌다.

한 때 전세계 휴대폰 시장을 장악했던 노키아라는 이름 석자는 스마트폰 시대에 끝 없이 추락했다.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는 말에 이 만큼 잘 어울리는 기업도 없을 것이다.

노키아는 모바일 세상의 절대 강자였지만 스마트폰 시대에 몰락했고, MS 역시 스마트폰 시대의 개막, 구글·애플의 득세와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다.

MS와 노키아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나름 오랫동안 협력을 했지만 성과는 미미하다. 이제 한 몸이 됐으니 달라질 수 있을까? 열등생과 열등생이 힘을 합치면 우등생이 될 수 있을까?

삼성전자와 애플의 절대 강세 속에 LG전자와 중국 업체인 화웨이, ZTE 등의 급부상 속에 윈도 진영의 설 자리는 사실 좁아 보인다. PC 운영체제를 장악하고 있는 MS 이지만 그 힘이 모바일로 전이되지는 않고 있다.

현 시점에서의 소비자들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구분하지 않는다. 둘이 결합해 만들어내는 서비스에 호응할 뿐이다.

이제 MS는 애플, 구글 등과 함께 운영체제와 스마트폰을 같이 만드는 회사가 됐다. 이미 애플, 구글은 확실히 자리를 잡았다. 삼성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제조사다.

MS가 애플, 구글, 삼성이 장악한 시장의 틈을 비집고 들어가려면 확실한 한 방이 필요하다. 과연 MS는 노키아 인수를 통해 애플, 구글, 삼성에 회심의 일격을 날릴 수 있을까?

MS와 노키아의 결합은 놀라운 일이지만 노키아 스마트폰과 점유율이 미미한 윈도 모바일의 결합은 사실 놀라운 일은 아니다. 이미 지속적으로 협력해왔지만 성과는 미미했다. 물리적 결합이 얼마나 큰 성과를 낼지도 미지수다.


디지털데일리 채수웅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