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 www.uplus.co.kr)는 ‘2018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dot design award)’에서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가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아 본상을 수상합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65년부터 시작된 세계에서 가장 잘 알려진 디자인 공모전 중 하나로 올해에는 제품 디자인,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컨셉 디자인 3개분야에 전 세계 59개국으로부터 6,300여개 이상의 디자인 결과물이 접수되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이 중 제품 디자인 부문에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를 출품하여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는 본체와 시계줄이 분리 가능한 모듈형 디자인으로 아이들 생활 환경에 맞게 시계타입이나 목걸이타입으로 변경 가능하도록 사용성을 높이고, 아이들이 사용하는 제품인 만큼 모서리를 모두 둥글게 하고 부드러운 실리콘 재질을 사용하여 안전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습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카카오프렌즈(대표 권승조)와 협업하여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 있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제품 곳곳에 다양한 표정으로 위트 있게 적용해, 아이들이 처음 접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대해 거부감 없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이처럼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에 어린이 전용 웨어러블 디바이스 특성에 적합한 ‘어린이맞춤’ 디자인을 적용한 점이 이번 공모전에서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 외에도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는 업계 최초로 AI 서비스에 ‘아이 목소리’를 적용한 ‘어린이용 음성 인터페이스’가 제공되고, 어린이용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있어 필수적인 자녀 안전을 위한 부모와 자녀의 상시 연결성도 최적화되어, 제품 전체의 UX(User Experience)가 타겟 고객에 특화되도록 고안되었습니다.

 

이러한 특징으로 인해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는 자녀를 위한 안성맞춤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습니다.

 

LG유플러스 김지혁 UX센터장은 “이번 공모전에서 타겟 고객에 최적화한 제품 디자인으로 좋은 심사결과를 받았다”며 “앞으로도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처럼 아이들 눈높이에 특화된 UX를 지속 연구하고 발전시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는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음성통화·문자·주소록 기능 ▲’U+가족지킴이’ 앱과 연동한 자녀 보호·안전확인 서비스 ▲AI 기반의 음성제어, 일상대화, 한영사전, 날씨 서비스 ▲라이언·어피치 등 온 가족이 모두 좋아하는 카카오프렌즈 인기 캐릭터 디자인 ▲스쿨모드, 게임, 일정 관리, 방수·방진 기능 등을 제공하며, 전국 LG유플러스 매장 및 온라인몰 ‘U+ Shop’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