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기기가 대중화 되면서 이제는 연령대 상관 없이 모든 사람들이 이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한참 밖에서 친구들과 함께 뛰어 놀며 사회성과 협동정신을 길러야 할 때에 이제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보고 유튜브를 보고 있습니다. 이것이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적절히 조절을 해야 하는데 그것이 쉽지 않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래서 탄생한 놀이 프로그램 ‘키즈런’은 부모와 아이들로부터 큰 환영을 받고 있습니다. 비록 처음 본 친구들이지만 금세 함께 어울리며 팀으로써 미션을 수행하고 즐겁게 뛰어 다닐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3월 17일, 능동 어린이대공원, 용산 가족공원, 부천 상동 호수공원, 수원 광교 호수 공원에서도 ‘키즈런’ 행사가 열렸습니다. 그러나 기존 키즈런 행사와는 달리 유플러스와 함께 하는 키즈런이었다는 것만 다를 뿐입니다.


키즈런 행사는 3월 ~5월까지 매월 2회씩 진행되며 회차 당 총 128명(장소별 32명)씩 사전 신청을 받아 진행이 됐습니다. 그리고 지난 17일 첫 번째 행사가 열렸던 장소 중 용산 가족 공원을 찾아 봤습니다.


<행사 안내 배너>


3월 17일 행사가 진행됐던 네 곳 중 ‘용산 가족공원’의 날씨는 미세먼지도 없고 전형적인 따뜻한 봄 기운이 만연했습니다.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기 딱 좋은 날씨였는데요. 주차장에서부터 행사장까지 곳곳에 행사 안내 배너가 마련 되어 있어 쉽게 찾아갈 수 있었습니다.



행사장은 넓은 잔디 밭에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어린 아이들이 뛰어 놀 곳이다 보니 안전을 위해 시야가 탁 트이고 장애물이 없는 곳을 택할 수 밖에 없었는데요. 한 쪽에는 부모님들과 아이들이 쉴 수 있는 천막과 의자가 있고 앞에는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부스에서는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었는데요. 아무래도 ‘라이언’과 ‘어피치’ 인형이 함께 있다 보니 아이들의 시선을 자극한 듯 합니다.




행사 시작 전과 중간 중간 이렇게 아이와 함께 직접 체험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으며 부모님들이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체험하기도 했습니다. 아무래도 아이가 크면서 혼자 학교와 학원을 오가는 시간이 늘어나기 때문에 안전이 걱정되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부모라면 누구나 다 같은 심정이니까요.



시간이 되어 이제 본격적인 키즈런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키즈런에서는 부모와 함께 다니는 것이 아니라 처음 만난 친구들과 함께 조를 짜고 같이 판단하면서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데요. 여기에서 선생님은 단지 미션을 잘 설명하고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함께 움직이는 도우미일 뿐입니다.



이제 각 조별로 행사장 주변을 돌아다니면서 미션을 수행합니다. 그럼 어디 한 번 따라가 볼까요?



받은 미션은 ‘딱지 치기’입니다. 팀을 나눠 서로 번갈아 가면서 딱지를 치는 것인데요. 이 미션에서는 누가 이기고 지는 것을 따지는 것보다는 서로 합의 하에 규칙을 정하고 그 합의된 규칙을 잘 준수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나름 최선을 다해 열심히 딱지를 쳤으나 무승부! 그래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참으로 귀여웠습니다.


이렇게 미션을 진행하고 잘 수행하면 그에 대한 보상으로 ‘카드’를 한 장씩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카드는 2부 행사인 이름표 떼기에서 쓸 수 있으므로 아이들은 그것 때문이라도 열심히 참여를 하게 됩니다.



다음 미션으로 넘어갈 때에는 전적으로 아이들의 의견을 반영합니다. 리더로 지정된 한 아이가 지도를 들고 다니면서 다른 조원들의 의견을 받아 미션을 선택합니다. 지도를 보니 어딘가로 또 이동을 하는 듯 합니다.



미션을 위해 이동 하다 돌발 알림 수신!


전체 진행을 맡은 선생님으로부터 각 조에게 미션을 보냈습니다. 주어진 미션은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에 내장된 게임 중 ‘나라 맞히기’ 게임에서 4개 이상의 국가를 맞히는 것!


아이들은 머리를 맞대고 열심히 설명에 나온 국가가 어디인지 풀어갑니다. 이번에도 성공했네요! 그리고 보상으로 카드를 받은 것은 물론입니다.



다음 미션은 제시어를 보고 몸으로 표현한 뒤 이를 맞히는 게임입니다. 대신 이번에는 지나가는 시민 한 분이 이것을 맞히는 거였는데요. 근처에 산책 나온 한 분에게 정중히 부탁을 드렸더니 흔쾌히 허락해 주셨습니다.


우여곡절이 많았으나 무사히 미션을 통과했습니다. 협조해 주신 시민 분에게도 감사를 드립니다.



이렇게 1부가 끝나고 2부 행사인 이름표 떼기가 시작됩니다. 게임 전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해 아이들에게 충분히 주의사항을 알려주는 모습입니다. 뛰어 노는 것도 좋지만 다치면 안 되니까요.



이렇게 뛰어 놀 수 있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요? 아이들은 정말 열심히 달렸습니다. 땀 흘리며 뛰고 웃는 아이들의 모습이 참으로 행복해 보였습니다.



즐거웠던 모처럼의 시간의 마무리는 단체 사진입니다. 아이들의 기운이 느껴지시나요? 


이렇게 유플러스 키즈런 1차 행사가 아무런 탈 없이 무사히 마무리 되었습니다. 이제 3월 31일 행사에 이어 4월과 5월 행사도 진행이 될 예정이니 꼭 신청하셔서 따스한 봄날에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세요~



* 본 포스트에 삽입된 사진은 갤럭시S9플러스로 촬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