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 LG V30s 출시 예정



LG전자가 LG V30을 업그레이드한 신제품 LG V30s를 출시할 전망입니다. LG V30s는 이번 MWC 2018에서 공개될 예정으로 LG G7(가칭)을 대체하는 것은 아니며 인공지능이 강화된 파생 모델 정도로 보여집니다.


LG V30s에서 특이점은 ‘LG렌즈’라 불리는 것으로 인공지능이 연동된 카메라 기능입니다. LG렌즈로 사물을 촬영하면 온라인 쇼핑몰과 연동되어 해당 제품의 상세 정보와 가격을 확인할 수 있으며 바코드 인식 기능도 지원합니다. 이는 갤럭시 시리즈에 탑재된 ‘빅스비 비전’과 유사한 것입니다.


스펙상 특징으로는 저장 공간이 64GB에서 256GB로 업그레이드 된다는 것입니다. LG V30은 64GB와 128GB 모델이 있으며 최근 한정 판매된 LG시그니처 모델이 256GB였습니다. 이외 스펙과 디자인은 기존 LG V30과 동일하며 가격은 100만원 초반대로 출시될 것이 유력합니다.


25 – 갤럭시S9, 오는 25일 공개


<갤럭시S9+ 예상 이미지. 출처 : 포브스>


갤럭시 S9와 갤럭시 S9+가 오는 25일 MWC 2018 일정에 맞춰 공개됩니다.


갤럭시 S9 시리즈는 그 동안 다양한 루머와 박스 사진 유출 등으로 많은 정보가 사전에 공개됐는데요. 특히 카메라 부분에서 혁신이 있을 것으로 보여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카메라는 가변 조리개를 채택해 밝은 곳과 어두운 곳, 그리고 촬영 방법에 따라 f/1.5와 f/2.4로 변하는 기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이용해 1개의 카메라로도 보다 심도 깊은 아웃포커싱 기능을 구현할 수 있고, 새로운 이미지 센서를 탑재해 720p 해상도에서 초당 960장, 1080p 해상도에서는 초당 480장이라는 엄청난 연사력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갤럭시S9는 싱글 카메라, 5.8인치 화면에 4GB 램과 64GB의 저장 공간을, 갤럭시 S9+는 듀얼 카메라에 6.2인치 화면 크기, 4GB 램과 64GB 저장 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서 일부 스페셜 모델로 6GB/256GB 제품이 등장할 수도 있습니다.


1 – 애플워치, 스위스 시계 업체 제치고 공급량 1위



지난 해 출시된 애플의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3세대 모델이 1,800만 대의 공급량에 힘 입어 스위스 시계 업체들을 제치고 공급량 1위에 올라섰습니다.


애플워치 3세대 모델은 출시와 함께 애초 시장 기대치를 상회한 1,800만 대가 공급 됐으며, 이는 2016년도 2세대 모델 출하량 1,200만 대 대비 약 50% 증가된 수치입니다. 2017년 애플워치 판매량을 자세히 보면, 2세대 모델이 약 52%이고 3세대 모델은 48%로 나타났으며 3세대 모델 중 LTE 모델이 13%, 와이파이 모델은 35%라고 나타났습니다.


현재 LTE 모델은 일부 국가에서만 판매되고 있으며 올해 1분기 동남아시아서도 LTE 모델을 판매할 계획이고 유럽에서는 아직 LTE 모델을 판매하고 있지 않는 만큼 향후 LTE 모델 판매가 시작되면 판매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82 – 브로드컴, 퀄컴 인수 위해 주당 인수가액으로 82달러 제시



브로드컴이 퀄컴을 인수하기 위해 주당 인수가액을 70달러에서 82달러로 올려 제안을 했습니다. 이는 앞서 브로드컴의 인수 제안을 “너무 낮은 금액”이라며 거절한데 이어 두 번째로 제안한 것입니다.


퀄컴을 잘 알려진 것처럼 CDMA 모뎀 칩의 성공에 이어 최근에는 스냅드래곤 시리즈를 만들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핵심적인 기업입니다. 브로드컴 역시 컴퓨터 및 전기통신 네트워크 회사로서 다양한 IC를 만드는 회사입니다.


한편, 브로드컴은 이번 인수 제안에서 상당히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주당 인수가액을 12달러 추가로 상향 조정하고 부채 250억 달러 인수, 현 퀄컴 회장인 폴 제이콥스를 비롯해 주요 이사회 멤버를 합병 법인 이사회에 포함 시키는 등 인수 제안 총액만 해도 1,460억 달러(우리 돈 약 159조원)에 이릅니다.


하지만 퀄컴은 이에 대해 인수 제안 가격이 너무 낮다는 이사회 만장일치로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인수 금액만 맞는다면 언제든지 매각 의사가 있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