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는 전세계 기자들과 가전/IT 업체들이 몰려옵니다. 바로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세계 가전 전시회)가 열리기 때문입니다. 세계 3대 IT 전시회 중 하나인 CES는 가전을 중심으로 제품이 전시되지만, 그렇다고 꼭 가전 제품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보통의 전자회사는 가전제품 외 IT 제품도 함께 생산을 하고 있고 최근에는 ICT와 융합된 IoT나 자율주행차량, 드론 등 다양한 제품들이 발표되면서 전기를 사용하는 거의 모든 기기를 개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CES 2019 역시 가전 제품 외 5G와 AI, 자율주행차량 등 생각보다 재미있는 제품들과 함께 전통 가전에서도 주목할만한 제품들이 있어 주요 업체를 중심으로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오늘은 첫 번째 순서로 LG전자 부스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Tech East, Central Hall에 자리잡은 LG전자

 


LG전자 부스는 Tech East(Las vegas Convention and World Trade Center) 건물의 Central Hall에 자리 잡고 있으며 North Hall에 LG디스플레이와 함께 별도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두고 있었습니다. 이곳에는 엄청난 볼거리가 있었는데요. LG전자보다는 LG디스플레이의 볼거리라고 하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바로 260장의 OLED 사이니지로 만든 대형 스크린입니다. 두 장의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패널은 모두 플렉서블입니다. 네모 반듯한 화면이 아니라 입체감을 주고 있는데요. 이 데모 화면은 올해 CES 2019에서 가장 혁신적인 제품이 어떤 것인지 간접적으로 알려주는 결정적 힌트가 되었답니다.


260장의 OLED로 보는 폭포 영상을 뒤로 하고 센트럴 홀에 위치한 LG전자 부스로 이동하겠습니다.


LG전자 부스



LG전자 부스가 이번 CES 2019 참가 업체 중 가장 큰 곳은 아닙니다. 하지만 부스 규모와 상관 없이 그 내용만은 알찼는데요. 이번 전시회에서 LG전자는 발표회 중 기자들로부터 총 3번의 박수를 받았다고 합니다.


3번의 박수를 받은 제품들은 부스에 전시된 제품들을 소개하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첫 번째로 소개할 제품은 바로 LG 홈브루(HomeBrew)입니다. 이 제품이 가장 먼저 박수를 받은 제품입니다. 바로 집에서 수제맥주를 만들 수 있는 기기입니다. 4개의 캡슐과 물을 넣고 버튼만 누르면 2~3주 후에 5리터의 맥주가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솔깃한 제품이죠? 아직 기기 가격과 캡슐 가격은 공개가 되지 않았으나 많은 기자들이 이 제품을 소개할 때 박수 갈채를 보냈습니다.


캡슐 세트는 영국 문톤스와 협업하고 하드웨어는 LG전자에서 개발한 것으로 보입니다. 맥주 제조에 사용되는 캡슐은 한 번에 4개가 들어가며, 몰트와 홉, 향료, 효모 캡슐이 들어가고 총 5가지 맛의 맥주를 만들 수 있습니다. 5리터의 맥주를 한 번에 만들 수 있으니 한 번 만들어 두면 한 동안 맥주 걱정은 안 해도 될 것 같습니다. 만약 이 제품이 월드컵 기간에 맞춰 출시됐다면 그야 말로 대박이지 않았을까요?



<LG 시네빔>


다음에 살펴본 제품은 LG시네빔입니다. 국내 프로젝터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LG씨네빔 시리즈가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왔습니다.


현재 판매중인 LG 시네빔 시리즈 중 가장 고가인 시네빔 레이저 4K HU80KA의 업그레이드 모델인 HU85L입니다. 4K(3840 x 2160) 해상도를 지원하고 레이저 방식에 2,500안시루멘, 최대 120인치 화면을 지원합니다.


스펙만 놓고 보면 기존 제품과 차이가 없다 말할 수 있으나 제품과 스크린 사이의 거리를 보면 그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HU80KA는 1m 거리에서 35인치 화면 크기를 제공합니다만 HU85L은 18cm에서 최대 120인치 화면 크기를 제공합니다. 지난 12월 말에 발표한 이 제품이 CES 2019에서 데모 제품으로 선보인 것입니다.


그리고 이 제품에는 음성인식 AI인 ThinQ가 탑재되어 있어 음성 명령을 지원하고 크기도 작은 편에 속해 프리미엄급 프로젝터로 자리잡을 것이라 보입니다. 다만 가격도 프리미엄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음은 LG전자 프리미엄 노트북인 ‘그램’의 2세대 제품입니다. 정식 명칭은 ‘LG그램 투인원’이며 명칭에서 짐작할 수 있듯 노트북과 태블릿 형태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진 속 제품은 14인치 모델로 1920x1080 FHD 해상도에 고릴라 글래스5 강화유리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인텔 8세대 코어 시리즈 CPU에 최대 16GB의 DDR4 메모리와 최대 1TB의 듀얼 SSD가 탑재됩니다. All-day 배터리를 사용하고 무게는 1,145g입니다.


이 제품의 특징은 디스플레이 부분이 360도 회전이 되며 완전히 접을 경우 태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고, 이 외 노트북 모드, 스탠다드 모드, 태블릿 모드로 변형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와콤에서 만든 전용 펜이 함께 제공되어 직접 필기도 가능합니다.



행사장에는 몇 종의 스마트폰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이미 국내에서 판매중인 LG V40 ThinQ와 함께 아직 출시가 안 된 LG G7 One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LG G7 One은 안드로이드 원 운영체제가 탑재되어 있어 구글 레퍼런스 UI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제품의 스펙은 6.1인치 풀비전 디스플레이, 퀄컴 스냅드래곤 835, 4GB램과 32GB 저장 공간, 전면 800만(f/1.9) 화소/후면 1600만(f/1.6) 화소 카메라, 3000mAh 배터리, 붐박스 스피커와 DTS:X 음장 효과, Hi-Fi Quad DAC을 지원합니다.


다음은 TV를 보겠습니다.

 


<구글 어시스턴트와 아마존 알렉사가 탑재>


LG전자는 오래전부터 구글과의 협업으로 구글의 인공지능인 어시스턴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솔루션을 적극 활용하고 있었습니다. 비단 구글 뿐만 아니라 아마존의 알렉사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LG전자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하나의 협력업체를 더 추가했습니다. 바로 ‘애플’입니다. 애플의 에어플레이 비디오를 지원하는 TV 파트너가 되어 이제는 애플 모바일 기기에서 별도의 장치가 없더라도 에어플레이를 통해 LG전자 TV와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게 됩니다. 기존에는 애플TV가 필요했으나 이제는 그것도 필요 없게 되었습니다.


LG전자 미국법인 HD 제품 마케팅 담당 팀 알레시가 이를 발표했을 때 기자들로부터 박수를 받았습니다.


<8K 해상도의 나노셀 TV>


LG전자의 대화면 TV는 OLED와 LCD 두 가지 디스플레이를 사용합니다. 그 중에서 LCD 제품은 나노셀 기술이라 해서 색상 표현을 위한 나노셀을 LCD 셀 위에 덧입힌 기술을 사용하는데요. 퀀텀닷보다 한 수 위 기술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색재현율이 기존 LCD에 비해 우수해 블랙 표현이나 시야각이 좋고 HDR 기능 구현에도 유리합니다. 이번에 발표한 75인치 크기의 8k 해상도의 슈퍼 울트라 HD TV는 같은 크기의 OLED TV에 비해 저렴하면서도 만족할만한 성능을 낼 수 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하지만 8k 해상도를 지원하는 75인치 티비라면 그 가격도 만만치는 않겠죠?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릴 제품은, 올해 CES 2019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제품으로 ‘TV’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형태’의 TV가 아닙니다. OLED 패널의 특성을 최대한 살린 ‘플렉서블’ TV입니다.


바로 LG 시그니처 OLED TV R입니다. 일단 ‘시그니처’라는 프리미엄 브랜드가 붙었고, 거기에 OLED 패널을 사용했으며 마지막으로 ‘R(Rollable)’입니다. 일명 롤러블 TV라 불리는 제품으로, 디스플레이 부분이 롤러처럼 말려 있다가 사용할 때만 위로 올라오는 형태입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으로 LG전자에서 공개한 영상을 한 편 보겠습니다.


더 이상 말이 필요할까요? 기존 TV에 대한 선입견을 한 번에 바꿀 수 있는 ‘혁신’이 담겨 있습니다. TV로 사용할 때는 디스플레이가 올라오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안으로 들어갑니다. 그리고 화면의 일부만 꺼내 놓고 위젯 모드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컨퍼런스에서 LG 시그니처 OLED TV R이 공개됐을 때 가장 큰 박수가 터져 나왔다는 것은 굳이 밝히지 않더라도 예상하실 수 있었을 것입니다.


제품 출시는 올해 3분기로 예정되어 있으나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더라도 어느 정도 짐작하시리라 생각됩니다. 비록 화면 크기가 65인치 밖에 안 되지만 함께 발표한 88인치 OLED TV와 가격에서 자웅을 겨루지 않을까 합니다.

 



LG전자는 이 외에도 생활 가전과 주방 가전 등을 IoT로 연결하는 LG ThinQ를 소개했으며, 인공지능 로봇인 LG CLOi를 이용한 홈 IoT 제어도 데모 시연을 했습니다.


CES 2019의 LG전자 부스 소개였는데요. 마음에 드는 제품이 있었나요? 이번 전시회에서 발표한 신제품들은 2019년에 출시될 예정이니 순차적으로 만나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조금 아쉬운 것이 있다면 LG G8이 없었다는 것인데요. 이 새로운 스마트폰은 아마도 MWC 2019를 위해 아껴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사진 제공 : 유펜 6기 하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