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7이 글로벌 출시를 마치고 내달 국내 출시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6에서 7로 판올림되는 첫 모델에서 큰 디자인 변화보다 안정적인 변화를, 그리고 3.5mm 이어폰 단자를 없애고 절연띠를 변경해 깔끔한 모양새를 갖춘 것을 제외하고는 디자인적으로 큰 변화를 느끼기 힘든 상황입니다.  



여기에다가 노이즈 게이트, 방수 결함 등등 소비자들의 볼멘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제트 블랙과 같은 일부 색상은 없어서 못 판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히트를 치고 있는 것도 현실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국내 출시 전 일본 모델을 통해 아이폰7에 대한 첫이낭과 변화의 흔적에 대해 살펴보려 합니다.  



"아이폰7 첫인상

슬림하고 가벼운 목업폰 느낌?"


아이폰의 첫인상은? 슬림함, 가벼움, 그리고 이어폰 단자가 없어졌다는 것, 게다가 홈버튼마저 눌리지 않아 마치 목업폰을 만지고 있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아이폰7 플러스는 직접 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아이폰7에 대해서는 첫인상에서 그리 큰 감흥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특히 넘버링이 변경되는 만큼의 변화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미미한 변화이기에 아이폰6s 사용자로서는 교체욕구를 그리 크게 느끼지 못한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사용하면 사용할수록 미세한 차이에서 오는 편의성 등에 끌리기 시작했습니다. 



아이폰7 개봉기 동영상으로 살펴본 변화 포인트





우선 패키지를 개봉한 뒤의 기본 구성품부터 보여드리겠습니다. 충전 케이블과 이어팟, 이어팟 단자를 꽂을 수 있는 변환 젠더 등입니다. 평소 사용하는 유선 이어폰에 젠더를 항상 연결해 다니면 되므로 그리 번거롭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젠더 사용 시 중음 또는 고음에서 음질 저하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하네요. 일반인이 느낄 수준은 아니지만 3.5mm 이어폰 단자가 없어져서 아쉬움이 큽니다.  



홈버튼의 변화

물리버튼이 사라졌다?!


정면의 커다란 홈버튼, 사이드에 위치한 절연띠, 그리고 슬림한 외관 등, 눈에 보이는 것보다는 실제로 손에 들었을 때 변화의 느낌이 더 큽니다. 특히나 아이폰의 아이덴티티라고도 할 수 있는 정면 홈버튼이 진동 방식의 터치 버튼으로 변경돼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해외 출시 버전에 대한 후기는 이미 많은 분들이 보셨을 듯합니다. 정면에 커다란 홈버튼과 사이드에 보이는 절연띠, 그리고 슬림해진 외관 등, 눈에 보이는 것보다는 실제로 들어봤을 때, 느껴지는 변화의 느낌이 더 큰 듯합니다. 내부에 탭택 엔진이 있어서 마치 버튼이 눌리는 착각이 들 수 있는데요, 홈버튼이 터치 방식이어서 장갑을 끼거나 하면 눌리지 않습니다.  



후면 디자인은 절연띠가 보이지 않게 사이드로 배치한 점을 빼면 디자인적으로 큰 변화를 느끼기는 힘듭니다. 카툭튀는 여전하지만 그래도 이전에 비하면 조금 더 자연스럽게 튀어나왔다는 느낌도 주네요.  



이어폰 단자 제거

삼성이나 LG가 그랬다면...


슬림하면서도 깔끔한 디자인을 만들기 위해 애플은 과감히 이어폰 단자를 없앴습니다. 불편하다는 이야기도 많지만, 디자인이 더 깔끔해졌다면서 반기는 분들도 많죠. 앞으로 모든 스마트폰에 3.5mm 이어폰 단자가 사라질 것이라고 단언하는 분도 있습니다. 분명 이어폰 단자가 사라짐으로써 실익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더 이상 기기 스펙으로 변화를 가져올 수 없었던 애플의 무리수라는 생각이 듭니다. 만약 삼성이나 LG에서 슬림화를 위해 이어폰 단자를 제거했다면? 혁신이라고 이야기해줄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요.  



물론 얇아진 만큼 그립감과 휴대성은 상당히 뛰어납니다. 홈버튼도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금방 익숙해집니다. 5인치 넘는 스마트폰만 사용하다 아이폰7을 손에 드니 착착 감기는 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현재 메인으로 사용 중인 통신사는 유플러스인데요, 유플러스 유심을 넣고 아이폰7을 실행시켜봤습니다. 밀어서 잠금 해제 대신 홈버튼을 눌러 잠금을 해제할 수 있게 되었죠. 구동 시작했습니다. 



애플은 iOS10 업데이트를 통해 소프트웨어적으로도 변화를 줬습니다. 고집을 꺾고 조금씩 타협을 시작했다는 것은 분명 반가운 부분입니다. 위젯 추가, 일부 지역 전용 모델(일본 펠리카 방식 교통카드) 등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하려 한 흔적들이 보입니다. 



위젯 기능

이제 걸음마 수준이지만...


위젯 기능을 보기 위해서는 맨 왼쪽으로 화면을 드래그하면 됩니다. 편집 기능을 이용해 주로 사용하는 위젯을 올려놓을 수 있죠. 사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비하면 아직 불편한 점이 많긴 하지만, 변화에 순응하는 모습이 긍정적으로 평가됩니다.  



iOS10 업그레이드를 통해 새로 추가된 나의 집. IoT 서비스인데 아직 호환성 문제로 있으나 마나 한 기능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활용도가 높아질 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예를 들어 시리에게 '굿모닝'이라고 인사를 남기면 아이폰이 연결된 커피포트를 활성화하거나 커튼을 자동으로 작동시켜줄 수도 있죠. 



최근 짐의 무거움을 덜 수 있는 컴팩트한 사이즈의 스마트폰에 매력을 느끼곤 합니다. 그런데 너무 작기만 하면 동영상 감상할 때 재미가 떨어지기 마련인데요, LTE비디오포털 앱을 실행해봤더니 비교적 작은 화면임에도 불구하고 멀티미디어를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밝기 역시 기존 모델 대비 더 밝아진 것을 체감할 수 있었네요.  



아이폰7 개봉기를 통해 소소한 변화들을 살펴봤습니다. 아이폰7으로 교체를 고려하고 계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네요. 저 역시 국내 출시일정이 확정되면 아이폰7 플러스 제트블랙으로 달려보려 합니다.  



본 포스트는 유플러스 공식 블로거인 '이지이'님이 작성한 것으로서, 사전 허락 없이 무단 전재·퍼가기·인용을 금합니다.


U+PEN 4기 '이지이' 블로그 가기 : http://272i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