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www.uplus.co.kr)는 5G, 사회공헌 등을 주제로 자율 취재와 SNS 포스팅을 통해 기업 브랜드를 알리는 ‘유플러스 대학생 감성서포터즈’ 3기에 최종 선정된 12인의 발대식을 가지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유플러스 대학생 감성서포터즈(이하 ‘유대감’)는 작년 9월 2기가 활동을 개시, 사회공헌 및 고객감동 활동을 주제로 기업 브랜드 홍보 콘텐츠를 제작했습니다. 대학생들의 젊은 감성, 풍부한 창의력, 객관적인 시각이 담긴 기업 브랜드 콘텐츠는 LG유플러스 공식 페이스북, 블로그 등에 소개됐습니다.  


 유대감 2기부터는 유대감 공식 네이버 포스트를 개설, 유대감 개인 미션을 병행하며 개개인의 능력을 발휘하는 기회를 마련했습니다. 그 결과 유대감 2기 허민지 학생의 ‘서로 도움을 줄 용기와 도움을 받을 용기’를 주제로 기획된 웹툰 <모두 같은 마음이었던 어느 버스 안 이야기>는 네이버 메인에 소개되며 조회수 2만을 돌파하는 등 많은 공감을 끌어냈습니다.


9월 새롭게 선발된 유대감 3기 12명은 6개월간 온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LG유플러스의 사회공헌 활동과 이번에 신설된 5G 주제 콘텐츠도 기획/제작합니다. 또한 ▲CSR(사회공헌) ▲TECH(테크) ▲TREND(트렌드)를 주제로 개인 미션을 병행해 다양한 분야에서 유대감 개개인의 콘텐츠 기획 능력이 발휘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편 유대감 3기 발대식은 유대감 2기 수료식과 동시에 진행됐습니다. 이날 2기 수료식에서는 최우수팀 ‘유렌시아 조’와 우수활동자 한창렬 학생에게 각각 200만원, 30만원의 장학금이 수여됐습니다.


또한 2기 대표 학생이 유대감 활동의 유용한 팁과 활동 소감을 발표했습니다. 유대감 3기는 2기와 각각 멘티-멘토가 되어 유대감 관련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해 유대감 활동의 연계성을 부여했습니다.


LG유플러스 김희진 브랜드전략팀장은 “유대감 3기 모집 사전미션을 위해 LG유플러스 용산사옥 홈미디어체험관을 취재할 만큼 열정적인 지원자도 있었다”라며, “1기와 2기의 톡톡 튀고 수준 높은 콘텐츠로 유대감이 대학생 대표 마케팅 대외활동으로 자리잡을 수 있었고, 앞으로 활동을 펼칠 3기 역시 개인의 역량을 발굴하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