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모씨는 20대 싱글 직장인이다. 일이 없는 날에는 집에 있기를 좋아하는 일명 ‘집돌이’다. 종종 친구들과 만남을 갖기도 하지만, 외식을 즐기기 보다는 자신의 집에서 빔프로젝터를 켜놓은 채 홈 파티를 하곤 한다.”


우리 주변에서 종종 접할 수 있는 모습이다. 요즘은 ‘싱글’들의 전성시대라고 봐도 무방하다.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2016년 1인 가구수는 총 가구수 중 28%에 육박했다. 이는 2010년과 비교했을 때 무려 4%나 증가한 수치다. 여러 가지 문제로 당장 결혼을 미루고 ‘싱글 라이프’를 즐기는 세대들이 늘어났다는 것을 반증하는 통계치다.


 ‘싱글 라이프’를 대변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단어는 ‘욜로족(YOLO, You Only Live Once)’이다.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은 그들의 특성은 결혼보다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소비 욕구가 강해 여가 생활을 즐기거나 라이프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하는 데 아낌없이 투자한다.


겉보기에는 화려하지만 이면에는 현실적인 고충도 존재한다. 한 매체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싱글 남성의 29.4%가 가사의 귀찮음을 불편함으로 호소한다고 밝혔다. 혼자인 만큼 라이프 케어를 혼자하는 번거로움이 대두된 것이다.


이런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한 제품들이 다량 출시되고 있다. 그 중에서는 실용성과 디자인을 겸비한 잇(IT)테리어(IT+인테리어) 제품들이 각광받고 있다. 최근 ‘싱글 라이프’를 즐기는 지인은 IoT를 활용해 자신의 삶의 질을 업그레이드 했다고 필자에게 소개했다. IoT가 무엇이길래 그 귀찮음을 해결했을까? 오늘 포스팅에서는 IoT 기기를 활용한 잇테리어를 소개해보고자 한다.


 

먼저 ‘싱글 라이프’가 가지는 불편함을 확인해보자. 가장 큰 단점은 자잘한 것 하나까지 ‘혼자’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가족들과 함께 살던 때는 미처 알지 못했던 자잘한 문제들이 골머리를 썩힌다.



예를 들자면, 요리, 청소, 빨래, 분리 수거와 같은 기본적인 가사뿐만 아니라 집 문이 제대로 잠겼는지와 같은 방범도 체크해야 한다. 여기에 공과금까지 하나하나 납부하면 손 가는 일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특히, 실수로 가스불을 켜놓고 나오거나, 에어컨이나, 전등 같은 기기를 켜놓고 나오면 전기세 폭탄을 맞거나, 화재로 이어지는 위험성도 있다. 이런 일을 경험했던 지인은 발걸음을 집으로 돌릴 수 밖에 없었다며 불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자잘한 불편 사항들을 잇테리어로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다. 최근 떠오르는 IoT 제품들은 집안의 사물들에 인터넷을 연결하고, 내 스마트폰과 연동해 제어할 수 있다는 게 최고의 강점이다. 즉, 스마트폰만 작동된다면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집안 가전들을 콘트롤 할 수 있다는 것이다.


IoT는 일반 가정의 가전들뿐만 아니라 산업 현장이나 재해 현장에서도 활용될 정도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고양시에서는 이미 스마트시티라는 이름으로 IoT를 활용해 시의 쓰레기를 관리하고 있다고 한다. IoT가 일상 전반에 뿌리를 내렸다고 보아도 무방할 것 같다.


가정에 있는 IoT 제품들은 편리와 절약, 안전 등 다방면에 걸쳐 이로움을 주고 있다. 가스불을 켜놓고 나왔던 지인의 집에 IoT가 설치되어 있었더라면 스마트폰으로 쉽게 가스밸브를 잠글 수 있었으리라 생각한다. 또한, 실시간으로 예상 전기료를 체크해서 대기 전력을 잡아먹는 가전들의 플러그 전원을 차단해 전기세도 아낄 수 있었을 것이다.

 


IoT의 방범 측면도 빼놓을 수 없는 이점이다. 특히, 싱글 여성에게 안전이란 몇 번을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는 요소다. 스마트폰을 통해 집안 안전을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은 스스로 ‘싱글 라이프’의 안전함을 챙기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IoT열림알리미 제품을 창문에 설치하면 문의 개폐 이력을 스마트폰으로 받아볼 수 있다. 오랜 기간 집을 비우더라도 창문이 열려있다는 푸시 메시지를 받으면 곧바로 112에 신고해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거나 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




 

이제 본격적으로 어떤 IoT 제품이 ‘싱글 라이프’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지 확인해보자. 필자는 ‘IoT가스잠그미’에 가장 먼저 눈길이 갔다. 외출하기 전에 확인 못한 가스 밸브를 원격으로 잠글 수 있어 화재나 가스 누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굳이 싱글이 아니더라도 이 제품은 가정에 하나쯤 설치해 둘만 하다고 생각 한다.



여기에 홈CCTV에도 흥미를 느꼈다. 종종 싱글족들은 외로움을 해소하기 위해 반려 동물을 키우곤 하는데, 양방향 음성 통화 기능까지 제공되는 이 제품은 혼자 외롭게 집을 지키고 있을 반려 동물에게 내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다고 한다. 여기에 누군가 집에 몰래 들어왔을 때 화면을 녹화해 증거 자료를 만들고, 사이렌을 울릴 수 있어 즉각 대처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 같았다.


 


추가로 플러그나 멀티탭을 사용하면 다리미, 선풍기, 에어컨, 컴퓨터를 끄지 않고 외출하더라도 다시 집에 돌아갈 필요가 없다. 스마트폰 앱에서 어떤 가전을 켜놓고 나왔는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고, 곧바로 끌 수도 있다. 특히 전열 기기의 사용량이 증가하는 겨울에는 전기 장판으로 인한 화재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아날로그 제품인 전기 장판도 IoT 플러그를 만나게됨으로써 ‘스마트’한 아이템으로 거듭나는 것이다. 또한, 언제 어디서나 실내등을 원격으로 끄고 켜거나 타이머 설정을 할 수 있는 ‘IoT 스위치’도 깜깜한 밤, 스위치를 찾기 위해 벽을 더듬는 불편을 덜어줘 편리한 ‘싱글 라이프’를 영위할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자, 이제 이런 IoT제품들을 구비하고 있다면 핵심 기능인 ‘자동 실행’을 통해 편리함을 완성할 수 있다. 출근을 위해 집을 나서는 평일 오전 8시, 현관에 부착된 IoT열림알리미가 현관문 열림을 감지하면, 가스 밸브와 거실 전등이 자동으로 꺼진다. 여기에 전기 장판과 TV등이 연결되어있는 IoT 멀티탭도 대기 전력을 차단하고, 최소한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홈CCTV만 작동하게 한다. 


이런 설정만 스마트폰으로 해둔다면 매일 아침 신발만 신고 출근하면 되는 스마트한 ‘싱글 라이프’를 만들 수 있다.



플랫폼만 같다면 모든 IoT제품들을 연동시킬 수 있어서 집안의 가전들에 IoT가 적용될수록 편리함이 더해진다. 이처럼 다양한 IoT 제품들을 활용하면 효율적인 ‘싱글 라이프’가 가능해지고 가장 큰 고충인 ‘귀찮음’을 해소할 수 있다. 조그마한 변화로 삶의 질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MACGUYVER.

 

이상으로 ‘싱글 라이프’의 퀄리티를 높여줄 수 있는 잇테리어 제품인 IoT기기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인다면 이 제품들로 편리와 안전 그리고 알뜰한 ‘싱글 라이프’를 완성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본 포스트는 ‘맥가이버’님이 작성한 것으로, 원작자의 사전 허락 없이 무단 전개 퍼가기 인용을 금합니다. 

‘맥가이버’ 포스트 가기 : https://goo.gl/d44iX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