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 / www.uplus.co.kr)는 갤럭시 S8 출시에 맞춰 선보인 ‘중고폰 가격 보장 프로그램1’의 누적가입자 수가 10만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갤럭시 S8 및 S8+를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는 중고폰 가격 보장 프로그램1이 출시 두 달여 만에 가입자 1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특히 중고폰 가격 보장 프로그램1은 갤럭시 S8만 가입대상임에도 프리미엄 모델 3종이 가입 가능한 ‘R클럽2’ 보다 빠른 속도로 가입자가 늘어났다는 점은 주목할 만합니다.

 

중고폰 가격 보장 프로그램1은 갤럭시 S8을 구매하고 18개월 후 사용하던 휴대폰을 반납하면 할부원금의 최대 50%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이용료는 월 7,700원(VAT포함)으로, 월 납부요금 6만5천890원(VAT포함)이상의 VIP/VVIP 등급 고객의 경우 이용료 전액을 멤버십 포인트로 할인 받을 수 있습니다.

* 선택약정할인은 출고가에서 가입 시 선택한 요금제의 공시지원금을 제외한 금액의 최대 50%까지 보장

 

예를 들어 20만원의 지원금을 받아 갤럭시 S8을 구매한 고객이 중고폰 가격 보장프로그램1에 가입해 18개월 이후 사용하던 휴대폰을 반납하면 잔여할부금 36만 7,500원을 보장*받게 됩니다.

*93만 5,000원(갤럭시 S8 출고가)–20만원(공시지원금+추가지원금) = 73만 5,000원(할부원금)

중고폰 가격 보장 프로그램1 가입시 50% 보장금액:36만 7,500원(73만 5,000원x50%)

 

LG유플러스는 중고폰 가격 보장프로그램1과 함께 갤럭시 폰 교체 프로그램인 ‘U+갤럭시클럽 S8’도 운영 중입니다. 이 프로그램으로 갤럭시 S8을 구매한 고객이 12개월 이후 사용하던 휴대폰을 반납하면 휴대폰 출고가의 최대 50%까지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이용료는 월 3,300원(VAT포함)이며 멤버십 등급에 따른 이용료 할인 혜택은 중고폰 보장 프로그램1과 동일합니다.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사 중 단독으로 중고폰 보장 프로그램1과 U+갤럭시클럽 S8을 동시 출시해 고객 취향에 따라 할부 개월 수를 선택할 수 있게 했습니다. 또한 이용료 부담 없이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 모바일사업부장 최순종 상무는 “앞으로도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