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계기로 인해 새로운 시대가 만들어 집니다. 2000년 초반 아이폰은 모바일 시대를 열었습니다. 하나의 작은 스마트폰이 지금은 모든 디지털 서비스 중심에 있습니다.


때론 PC로 사용되기도 하고 다양한 가전제품들을 제어하거나 1,2초만에 지구 반대편의 소식도 빠르게 접할 수 있습니다. 그야말로 정보통신기술(ICT)이 합쳐져 이루어진 4차 산업혁명이기도 합니다.




최근 이러한 변화 속에서 사물인터넷(IoT)은 차세대 기술의 중심이면서 산업 전체적인 부분에서의 다양한 활용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특히 각 기업들은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여러 서비스가 연동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데 다양한 가전제품과 연계하여 범죄를 예방하거나 노령층을 케어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최근 사회에서 화두가 된 고령화 문제는 우리나라 문제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입니다. 실버세대의 비율이 늘어남에 따라 여러 문제 등이 생겨나고 있고 기업들은 그에 대한 방안으로 IoT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IoT (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사실 IoT는 생소한 용어는 아닙니다. Internet of Things의 약칭으로 사물인터넷 이라고도 불리우는데 그동안 영화속에서만 보았던 모습들을 현실에서도 만나볼 수 있도록 가능케 해주는 것입니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자동으로 집안의 전등이 켜지고 노래가 재생된 다음 물을 마시기 위해 주방으로 가니 냉장고에 부착된 모니터를 통해 뉴스를 시청할 수 있습니다. 또한 외출 시 문을 닫으면 전등이 꺼지고 보안 시스템이 작동되기 시작합니다.


핵심은 바로 사물에 장착 된 센서를 통해 사람의 개입 없이 사물끼리 상호작용을 통해 정보를 교환하는 것입니다.

 



이미 각 제조사들과 통신사들은 Io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투자하고 있고, 이미 우리 삶에서 손쉽게 이러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출처 : 세계일보>


홈 IoT 중 현재 제조사들이 가장 빠르게 움직이는 분야는 바로 고령화 시대에 따른 노령세대 케어의 분야들입니다. 


이미 빅데이터의 자료에서도 볼 수 있듯이 노령인구의 비율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노인을 상대로 한 범죄는 물론 고독사도 증가하고 있는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바로 IoT라는 것 입니다. 


이미 홈 IoT 기술을 이용한 서비스는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데, 엘지 유플러스는 독거노인 1천 가구에 무상으로 전기료알리미를 제공하였습니다. 또한 삼성전자와 함께 실버케어 IoT 플랫폼이 연동된 스마트홈 냉장고를 출시하여 노인이 거주하는 집에서 12시간 이상 냉장고 문이 열리지 않으면 알려주는 제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실버세대를 위해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 IoT



엘지 유플러스 IoT는 집안 곳곳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연동되고 있습니다. 집안의 조명 및 TV를 제어하고, 공기청정기나 가습기는 물론 문열림을 감지하고 가스밸브도 자동으로 잠글 수 있습니다. 


다리가 불편하여 움직임에 어려움이 있는 노인들도 음성인식으로 스위치를 켰다 껐다 할 수 있고, 따로 살고 있는 자녀들은 홈CCTV로 부모님의 안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부모님 댁에 한번 더 방문하는 것이 더 좋겠지만 바쁜 일상에서 이러한 기술을 통해 소통한다는 것 자체가 의미 있는 일 일수도 있습니다.


 

   

WIFI로 연결 된 IoT서비스는 조금 더 편리한 삶을 영위할 수 있게 할 뿐만 아니라 어플 조작에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을 위해 자녀들이 스마트폰을 활용하여 직접 확인하여 제어하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단순한 생활의 편리함이 아니다.


이러한 변화 속에서 IoT는 단순히 삶의 편리함 이외에 노령층 케어를 위한 기술로 자리매김한다는 것이 홈 IoT의 전망을 높게 보는 이유입니다.


전등을 음성인식으로 제어하고 스위치 제어를 통해 불필요한 전기료를 절감하는 것 이외에 일정 시간 동안 냉장고의 열림 이력이 없거나 건망증으로 인하여 가스레인지가 켜져 있을 경우 일정 온도에 도달하게 되면 가스를 자동으로 차단할 수 있습니다. 이는 독거노인들의 안전과 바로 연결되는 문제입니다. 


또한 엘지유플러스 IoT홈CCTV의 워키토키 (양방향 음성지원)기능을 사용하면 노인들은 자녀 뿐만 아니라 사회복지사와의 소통도 가능합니다.

 

 



인터넷을 통해 다양한 사물이 하나로 통합되고 이러한 연동 속에서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습니다. 데이터가 모여 부모님의 행동 패턴이 파악 되며 생활 패턴을 알아낼 수 있습니다.


이런 점을 통해 한참 투자와 도입의 단계에서 이러한 홈 IoT 기술은 실버세대 그리고 앞으로 미래에 더 나은 환경을 위해 충분한 방법을 제시하고 있고 또 다른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보입니다.


본 포스트는 '둥2와딸KI'님이 작성한 것으로, 원작자의 사전 허락 없이 무단 전재 · 퍼가기 · 인용을 금합니다.

‘둥2와딸KI’ 포스트 가기 : http://post.naver.com/my.nhn?memberNo=63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