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가 합리적 가격에 HD고화질 영상을 즐길 수 있는 휴대용 미니 빔프로젝터 ‘U+포켓빔’을 12일 출시합니다.


U+포켓빔은 30만원대 중반의 제품 가격으로 △영상감상 특화 비율인 16:9 와이드 HD(1920X720) 해상도 △소니社 광학엔진 기반 63레이저 안시루멘(ANSI lm*)의 밝기 △빔 영상의 초점과 기울기를 자동 조절해주는 오토 포커스 및 키스톤(keystone) 기능 등 우수한 디스플레이 화질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빔프로젝터 투사의 밝기를 나타내는 단위로 1루멘은 촛불 1개의 밝기와 유사함. 레이저 방식 밝기는 표기 수치보다 약 1.7배정도 더 밝게 인식됨


LED 광원을 사용하는 다른 프로젝터와 달리 소니社의 레이저 빔 주사방식 ‘LBS(Laser Beam Scanning)’모듈을 탑재, 80000:1의 압도적인 명암비와 정확하고 풍부한 색 표현이 가능합니다. 스크린과 약 3~4미터 거리에서 최대 120인치 디스플레이 화면을 구현해 냅니다.


미니 프로젝터는 가격이 저렴할수록 밝기가 약하고 화질이 낮아지는 것이 일반적이나 30만원대 수준에 HD급 고화질을 구현해 내는 빔은 현재 이 제품이 유일해 최근 출시된 미니빔 제품군 중 가격 대비 성능이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안드로이드OS 기반으로 ‘U+프로야구’, ‘ONE store’, ‘U+Box’ 등 어플리케이션을 탑재하고 있어 콘텐츠 감상도 한층 편리해졌습니다. 사용자가 빔에서 앱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도록 제품 상단에는 4.1인치 터치패드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U+포켓빔에 탑재된 U+프로야구를 터치하면 실시간으로 국내 프로야구 경기를 시청할 수 있으며, U+Box 서버에 저장해 둔 콘텐츠가 있다면 스트리밍 영상 감상도 가능합니다.


기존의 프로젝터로 이 같은 콘텐츠를 감상하기 위해서는 PC에 케이블을 직접 연결하거나 스마트폰 미러링을 통해서만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U+포켓빔은 외부 기기 연결 없이도 와이파이, 스마트폰 테더링 등 무선 인터넷 연결을 통해 빔 자체적으로 앱을 실행할 수 있습니다.


유선으로 PC를 연결하는 경우 실외에서의 영상 시청에 상당한 제약이 따르고, 스마트폰 미러링은 휴대폰으로 전화, 채팅, 문자 메시지가 오면 빔 화면에도 그대로 표시되는데다 미세한 끊김이나 지연현상이 생겨 영상 시청에 방해가 되지만 U+포켓빔을 이용하면 이러한 불편없이 영상 시청의 몰입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이 제품은 상품명이 의미하는 바와 같이 5.9인치 휴대폰과 비슷한 수준의 손바닥만한 크기(6.65X13.8㎝)와 1.5㎝의 얇은 두께에 무게도 230그램으로 500㎖ 생수 한 병의 절반 수준에 불과합니다.


또 35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유선 어댑터 전원 연결없이 영화 1편 분량의 영상을 2시간 가량 감상할 수 있어 캠핑 등 야외 활동에 최적화된 휴대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및 아이폰과의 미러링 및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합니다. 0.7와트(w) 출력의 자체 스피커를 탑재하고 있으며 4GB의 내장 메모리 외에 마이크로 SD카드 슬롯이 있어 저장공간을 확대할 수 있습니다. 빔 하단에는 각도 조절 받침대가 달려 있으며 별도의 거치 스탠드와 휴대용 파우치는 기본 제공됩니다.


출고가격은 34만 9,800원(부가세 포함)으로 12일부터 LG유플러스 홈페이지와 전국 주요 매장에서 통신사 관계없이 누구나 구입할 수 있습니다.


한편 이에 앞서 LG유플러스는 2015년 9월 국내 최초로 LTE 기반 빔프로젝터인 ‘Spro2+’를 선보여 출시 세달 여 만에 완판되는 등 시장에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킨 바 있습니다.


미니 프로젝터는 고화질 영상, 문서파일 등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는 콘텐츠가 다양해지면서 더 큰 화면을 원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지만 휴대폰 화면 크기를 키우는 데에는 한계가 있어 보완재 성격의 세컨드 디바이스로서 최근 각광 받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최근 캠핑 및 야외레저 인구의 급격한 증가세와 맞물려 휴대용 빔프로젝터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차별화된 빔 제품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LG유플러스 디바이스그룹장 조원석 상무는 “U+포켓빔은 싼 가격임에도 고화질에 사용 편의성까지 두루 갖추고 있다”며 “TV없는 자취생은 물론 영화나 프로야구를 가족 및 지인과 함께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